반제민전 대변인 8.9 논평

 

최근 이명박 패당이 그 어느 때보다 「친서민정책」을 내들고 민심을 심히 우롱해 나서고 있다.

지금 이명박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친서민』을 남발하고 있는가 하면 한나라당 패거리들은 『서민정책특위』신설이니,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발전』이니 하며 무슨 「정책변화」라도 있는 듯이 요란스럽게 광고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친재벌정책」으로 가진 자들의 배를 불리워주고 서민대중의 삶을 도탄 속에 빠뜨린 저들의 더러운 정체와 추악한 범죄를 가리고 민심을 기만하여 집권후반기의 안정을 추구하려는 교활한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권력을 장악한 이명박이 절대다수의 근로민중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최악의 민생고에 시달리게 하면서 한줌도 못되는 특권족속들에게는 최대한의 특혜를 보장하는 「강부자정책」을 실시해 왔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빚더미에 눌려 삶을 포기하는 자살자들이 급속히 늘어나고 실업자들과 노숙자들이 거리에 범람하며 수많은 청소년들이 배움의 꿈을 버리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 이 땅의 참혹한 현실이다.

6.2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이 대참패를 당한 것은 민생과 민권을 무참히 짓밟고 동족대결에 미쳐 날뛰는 역적패당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었다.

지금 각계층 민중 속에서는 민심의 버림을 받은 이명박 패당이 반역정책을 버리지 않고 계속 밀어붙이려는데 대해 선거결과에 대한 악랄한 도전으로 규탄하면서 반정부 투쟁기세를 높이고 있다. 만일 현 당국이 이미 실패한 반민중적 정책들을 고집한다면 더욱더 파국적 위기에 처하게 될 것은 명백하다.

이로부터 이명박 패당은 어떻게 하나 민심을 얻어 집권후반기의 안정을 추구하려는 목적 밑에 마음에 없는 「친서민정책」타령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민심을 기만하려는 오그랑수에 불과하다.

최근 집권패당이 앞에서는 「친서민정책」을 내걸고 「대기업때리기」를 하는 척 하면서 실지로는 전기요금과 도시가스요금, 시외버스운임 등 공공요금을 기습 인상한 것을 비롯하여 반민중적 악정을 집요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사실이 그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

뿐만아니라 현 당국은 내년도 예산편성 계획에서도 복지예산과 농어촌예산을 줄이고 경로당의 난방비는 전액 삭감하는 등 반서민패당으로서의 추악한 본색을 더욱더 드러내놓고 있다.

반면에 보수패당은 막대한 국민혈세를 탕진하면서 생태계를 파괴하는 「4대강사업」은 한사코 추진시키고 있다.

때문에 지금 정계, 사회계를 비롯한 국민 각계에서는 『진정 친서민정책을 추진하려면 4대강사업예산을 서민예산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하면서 집권패당의 『친서민정책』을 『말잔치』라고 규탄하고 있는 것이다.

근로민중이야 어떻게 되든 일신일파의 집권유지와 부귀영화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이명박 보수패당에게는 애당초 「친서민정책」을 실시할 의사도 능력도 없다.

이리가 양으로 변할 수 없는 것처럼 민중을 오직 착취와 수탈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보수패당의 반민중적 체질은 절대로 달라질 수 없다.

각계 민중은 이명박 패당의 기만적인 「친서민」타령의 흉악한 속심을 똑똑히 꿰뚫어보고 반정부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