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5월 25일 노동신문

역적패당은 반공화국모략극을 날조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대변인대답

《천안》호침몰사건에 대한 우리의 원칙적인 립장이 내외에 천명된 후 궁지에 빠지게 된 리명박역도는 5월 24일 제놈이 직접 나서서 그 무슨 《대국민담화》라는것을 발표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2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리명박역도가 발표한 《대국민담화》는 제놈이 발벗고나서서 꾸민 《날조극》, 《모략극》의 정체를 은페하기 위한 또 하나의 서투른 연극이며 동족압살에 환장이 된 반공화국대결광신자의 궤변이다.

이것은 력사적인 6. 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 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파기하는 특대형범죄이다.

우리는 이미 리명박역도가 상전의 지령을 받고 음흉한 목적을 추구하기 위해 서둘러 동족을 음해하기 위한 《날조극》, 《모략극》을 꾸몄다는것을 알고도 남음이 있다.

이런 의미에서 역도가 떠벌인 《대국민담화》는 상전과 주구가 머리를 맞대고 꾸민 《날조극》, 《모략극》이 드러날가봐 쓰고있는 권모술수에 지나지 않는다.

과학적이며 객관적인 《조사결과》라고 크게 광고하면서도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리유도 바로 여기에 있는것이다.

역적패당은 뒤가 켕기지 않는다면 마땅히 우리 검열단을 받아들여야 한다.

역적패당은 우리를 반대하여 서투른 《날조극》, 《모략극》을 꾸민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