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유린자들의 가소로운 언동 

지금 보수패당은 6.2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인권개선』에 대해 요란스레 떠들어대고 있다.

얼마전에도 한나라당은 청년층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청소년들의 인권개선을 위한 인권조례를 제정』하겠다느니 뭐니 하고 수다를 떨며 선거에서 저들에게 지지표를 몰아줄 것을 구걸했다.

역적패당의 이런 낯간지러운 망동은 민중에 대한 우롱이고 기만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

사실 역적패당은 인권에 대해 말할 자격조차 상실한 인권유린의 왕초들이다.

몇가지 사실자료들이 그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파쇼당국이 민중의 존엄과 생존권을 위해 미국쇠고기수입책동에 반기를 든 평화적인 촛불시위 참가자들에게 『체제전복세력』이라는 어마어마한 감투를 씌우고 파쇼경찰을 내몰아 남녀노소 가림이 없이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한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지난 해에도 당국은 삶의 보금자리를 빼앗기고 한지에 나앉은 용산철거민들이 생존의 권리를 요구하여 농성투쟁에 나서자 방대한 경찰병력을 투입하고 지어 테러분자들을 소탕하듯이 특공대무력까지 동원하여 진압작전을 벌이었으며 나중에는 적수공권의 철거민 5명을 무참히 불태워 죽이는 반인권적 범죄도 서슴없이 저질렀다.

생존권은 인간이 누구나 가져야 할 가장 초보적인 권리이다. 하지만 이 땅에서는 인간이라면 응당 누려야 할 생존권마저 허용되지 않고 있으며 그것을 요구하는 사람들은 「체제전복세력」으로, 「불법난동분자」로 몰려 가차없이 탄압당하여야 하고 지어 목숨까지 빼앗기지 않으면 안되고 있다.

이것이 바로 인간의 존엄과 권리가 무참히 짓밟히는 이 사회의 진면모이다.

뿐 아니라 사상과 표현, 집회와 결사의 자유도 허용되지 않고 있다.

파쇼당국이 한 임산부가 이북을 동경하는 음악CD를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그에게 「보안법위반죄」로 형벌을 가한 사실과 「대운하건설」, 「세종시수정안」강행에 반대의사를 표현한 각계인사들에 대한 강제사찰소동, 그리고 전교조에 대한 박해와 탄압 등이 이를 그대로 입증해주고 있다.

저들에게 고분고분하지 않고 보수정책을 비판해 나선다고 하여 무작정 탄압을 가하고 손발을 얽어매다 못해 초보적인 예의마저 짓밟는 이런 자들에게서 과연 무슨 인권개선을 바랄 수 있단 말인가.

오죽하면 지난 17일 유엔특별보고관마저 이남을 세계최악의 인권유린지대, 유엔기구성원인 자신마저도 정보원의 미행, 사찰의 대상이 되는 인권후진국이라고 개탄했겠는가.

현실은 보수패당이야말로 인권유린의 왕초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보수패당이 떠드는 「인권개선」의 허황성과 기만적 본질을 직시하고 민중의 진정한 인권을 위하여 지방선거에서 반한나라당 구호를 더 높이 들고 투쟁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