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남북 노동자들은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2일까지 서울에서 ´6.15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5.1절 120돌 기념 남북노동자통일대회´를 개최키로 하고, 80~100명 규모의 북측 대표단이 서해 직항로를 통해 참가할 것을 지난 4월 초 개성 실무접촉을 통해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의 부정적인 태도로 대회 자체가 무산됐다.

김영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1일 "5.1절 남북노동자통일대회가 무산된 것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현 정부에 있다"면서 남북 노동자들의 만남을 가로막는 이 한 장면을 보더라도 이명박 정권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하여 그는 "엄혹한 정세 속에서도 남북 노동자들이 상호 교류로 남북관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노동자대회를 열기로 하고, 북측 조선직총(조선직업총동맹) 역시 (서울로 오겠다는 등) 과감한 결정을 내렸는데, 특별한 사유 없이 대회를 불허함으로써 매우 큰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남북 노동자대회가 무산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현 정부는 통일과 평화로 가는 남북 노동자들의 염원마저 침몰시키고 있다면서 "노동자들이 더욱 앞장서서 반북대결, 통일을 위해 나아갈 수 있는 노력들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경원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사무처장도 "정부가 북에서 오겠다는 것도 막고 남북관계를 끝장내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번 남북 노동자대회가 열리지 못한 것 역시 반 통일정권인 이명박 정부의 총체적인 남북 대결정책의 한 단면"이라고 피력했다.

황수영 민주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노동자대회가 무산된 사실에 분노를 넘어 어이가 없다"며 "북녘 동포들한테 가장 미안하고 정말 진심을 가지고 많이 준비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사업을 계획하고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내부의 힘을 더 키워 나가겠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