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4.10 논평

 

얼마 전 보수집권당국은 제13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미국과 일본반동들의 악랄한 반북「인권」소동에 맞장구를 치며 그 무슨 「북인권결의안」이란 것을 『공동제안』하는 망동을 부려 온 겨레의 치솟는 저주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현 보수당국이 유엔에서 미일상전과 공모결탁하여 이러한 「인권결의안」조작놀음에 가담해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실용」패당은 권력을 차지한 첫 해부터 해마다 이러한 반북모략문건을 「공동제안」하는 추태를 부리었다.

보수당국이 이번에 또다시 「북인권결의안」조작에 공모해 나선 것은 외세와 야합하여 「인권」의 간판밑에 반북대결소동을 더욱 강화하려는 범죄적 기도의 발로로서 북에 대한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에 역행하는 반민족적 범죄행위이다.

미일상전들과 함께 보수패당이 조작해낸 그 무슨 「인권결의안」이라는 것은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모략문서에 지나지 않는다.

이북은 민중을 하늘처럼 여기는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을 지도적 지침으로 하여 건설된 민중중심의 사회주의사회이며 인간의 존엄과 권리가 법적으로, 제도적으로 보장되고 있다. 인간존중, 인간사랑의 사회인 이북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동등한 권리를 가지고 정치적 권리를 당당히 행사하고 있으며 소질과 희망, 능력에 따라 마음껏 일하고 배우고 있다.

이북에 「인권문제」란 애당초 존재하지 않는다.

「실용」파쇼통치로 이 땅을 민주, 민권의 참혹한 폐허지대로 만든 보수패당은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하여 말할 명분도, 체면도 없다.

보수세력의 집권 후 「보안법」과 「언론법」, 「국정원법」, 「노동관계법」, 「 신도시재개발법」, 「집시법」을 비롯한 각종 악법들이 개악되거나 조작되어 우리민중은 인간의 초보적인 자유와 권리를 깡그리 짓밟히고 있다.

한데에 나앉은 무고한 철거민들을 무참히 불태워 죽이고 평화적 시위에 나선 애기엄마들에게까지 무차별적인 폭력을 휘두르는 반인륜패당이 바로 현 보수집권세력이다.

「실용」파쇼깡패들은 노동자계급의 권리와 참교육을 위해 투쟁하는 민주노총, 전교조 등을 「좌파세력」으로 몰아 가혹하게 탄압하는가 하면 정의와 진리의 전파자인 진보언론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놀이를 벌이고 있다.

이 땅을 세계최악의 인권유린지대로 전락시킨 보수패당이 있지도 않은 『북인권문제』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

현 당국이 외세와 작당하여 이북의 존엄과 영상을 깎아 내리고 동족대결을 고취하며 「자유민주주의체제하의 통일」을 실현해 보려는 어리석은 야망밑에 허황한 「인권」소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지만 그것은 반통일 대결광신자, 인권유린 범죄집단으로서의 저들의 추악한 정체만을 드러내 보여줄 따름이다.

우리 민중은 무분별한 「북인권」소동으로 남북관계를 더욱더 파국에 몰아넣고 동족대결과 전쟁의 위기를 조장하는 현 보수패당의 반민족적 죄악을 결단코 용서치 않을 것이며 투쟁으로 단호히 짓부숴 버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