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4.7 논평

 

알려진 것처럼 지난 3월 30일 6.15남측 청년학생본부와 농민본부가 개성에서 북측과 가지기로 되었던 실무접촉이 통일부의 선별조치로 무산되었다.

앞서 통일부는 우리 겨레 하나되기운동본부가 개성에서 북 민화협과 가지기로 한 실무접촉도 불허했다.

통일부패당은 남북민간협력사업에 관심이나 있는 듯 한 냄새를 피우기 위해 처음에는 접촉을 승인해 놓고는 날자가 박두하자 신청자들 중에 방북불허가 난 사람들이 있다느니 뭐니 하면서 접촉을 의도적으로 결렬시켰던 것이다.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 된다고 역시 반북대결부인 통일부패당만이 고안할 수 있는 창안품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일을 통해 우리 국민은 현 통일부패당에게는 남북관계를 개선할 생각이 조금도 없음을 다시금 똑똑히 알게 되었다.

통일부가 도마에 식칼처럼 내드는 「선별」이란 다름 아닌 「실용」정부의 대북정책을 따르지 않고 정당한 주장을 요구해 나서는 진보개혁세력들과 6.15통일운동단체들의 활동을 가로막기 위한 「선별」이다.

지금 이 땅의 각계 민중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집권세력의 반북대결정책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현 정권을 반대하는 투쟁을 힘있게 벌이고 있다. 그로하여 「실용」정권은 심각한 통치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로부터의 출로를 남북관계악화와 동족대결, 각계민중에 대한 탄압책동에서 찾고 있는 보수집권패당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진보개혁세력들과 통일운동단체들을 제거말살하는 데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 집권자들은 6.15통일세력들을 「선별」대상에 올려놓고 북과의 만남을 불허하며 보안법 위반이라는 딱지를 붙혀 탄압함으로써 그들의 통일열의를 차단하는 한편 저들의 동족대결정책을 정당화하여 보수층의 지지를 얻어보려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특정한 몇 사람을 「선별」한다고 하여 이 땅에 차 넘치는 6.15자주통일의 열망을 가로막을 수는 없다.

현실은 자주, 민주, 통일을 바라는 우리 민중의 염원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패당부터 역사의 심판장에 올려 세워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나라와 민족, 통일을 위해 하루 빨리 없어져야 할 진짜 「선별」대상은 바로 극우보수패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