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실천연대 탄압 집어치워라

3월 30일 아침 공안당국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전 간부 두 명과 가입단체인 가극단 미래 대표 등 세 명의 집을 동시에 압수수색하였다.

과거 학생운동 경력과 실천연대 활동 경력을 문제 삼은 것이다.

지난 2008년 촛불 탄압의 일환으로 실천연대를 공격한 이후 공안당국은 기회만 있으면 실천연대 간부, 회원, 가입단체에 대한 탄압을 가하며 공안 정국을 만들고 있다.

실천연대 조작사건이 발생한지 이미 1년 반 가까이 지났음은 물론 이번에 압수수색을 당한 이들 가운데는 오래 전에 실천연대 활동을 그만두고 군 입대를 했거나 과거에 한차례 연행, 조사를 받았으나 별다른 혐의가 없어 기소조차 되지 않은 이도 있어 무분별한 공안탄압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이명박 정권의 이번 탄압은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명박 정권의 삽질정책을 반대하는 세력들을 모조리 제거하여 국민의 심판을 피해보겠다는 속셈에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정권이 탄압을 거듭할수록 국민들의 저항은 더욱 거세게 타오른다는 점을 이명박 정권은 깨달아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삽질정책을 거두고 공안탄압을 멈추지 않는다면 50년 전 4.19혁명으로 쫓겨난 이승만의 뒤를 고스란히 밟게 될 것이다.

이명박 정권은 실천연대 탄압 즉각 중단하라!

국민탄압, 정권유지의 도구 「국가보안법」 당장 철폐하라!

공안탄압으로 삽질정책에 대한 국민의 분노 꺾으려는 이명박 정권 퇴진하라!

2010년 3월 30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