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한국진보연대가 당국의 파쇼적 탄압행위를 규탄

3월 30일 한국진보연대는 최근 파쇼당국이 강원도에 사는 농민시인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전 간부 두명, 그리고 가극단 미래 대표 등 세 명의 집을 보안법 위반혐의로 압수수색을 감행한데 대해 폭로하면서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우리는 연이은 공안당국의 탄압에 우려를 표하며 공안당국의 무리한 조작수사와 시대착오적 국가보안법 탄압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08년 공안당국의 실천연대 조작사건으로 이미 수명의 활동가가 억울하게 감옥살이를 하였고, 또 수명의 활동가가 압수수색, 연행 등으로 고달픈 시간을 보내야 했다.

실천연대 조작사건은 광우병 촛불에 색깔론을 덧씌우기 위해 기획된 전형적인 공안탄압으로 이미 재판이 끝나 활동가들이 모두 석방되어 있는 상황이다. 오늘 압수수색을 당한 활동가 중에는 오래전에 실천연대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도 있다.

2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또 다시 과거 활동했던 성원들을 골라 압수수색하고 탄압하는 공안당국의 만행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남북공동선언 실천연대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해 구성된 민간 통일운동단체이다.

통일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를 이적이니, 보안법위반이니 하며 탄압하는 것은 역설적으로 이 정권의 공안당국의 반통일성을 드러낸다. 더욱이 공안당국이 2000년 6.15공동선언 이후 통일과 남북교류에 대한 국민의 열망으로 눈치를 보다가 정권이 들어서자 몇 년이 지난 일을 들추어 탄압하는 것은 저질의 통치술이자 전형적인 함량미달 공안통치술이다.

우리는 실천연대의 활동과 관련하여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추이를 면밀히 지켜볼 것이다. 공안당국이 또 한번 거짓의 조작사건으로 통일운동가를 탄압하려 한다면 피해자들과 적극 연대하고 우리의 모든 힘을 합하여 저항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