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9(2010)년 3월 29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비무장지대의 안전질서를 파괴하는  

그 어떤 행위도 허용될수 없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담화

 

최근 방대한 무력이 첨예하게 대치되여있는 군사분계선일대에서는 남조선군부당국자들에 의해 전쟁접경의 현 정세를 더욱 험악한 지경으로 몰아갈수 있는 여러가지 심각한 문제가 발생되고있다.

그중의 하나가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이 2월 중순부터 비무장지대에 심리전요원들을 비롯한 어중이떠중이들을 끌어들여 《견학》이요, 《참관》이요, 《관망》이요 하며 벌리는 반공화국심리전행위이다.

이미 남조선군부가 15개의 《언론》기관들과 《비무장지대에 대한 취재지원을 위한 량해각서》라는것을 체결하고 그들을 비무장지대는 물론 그와 린접한 전연일대에 끌어들여 반북모략자료들을 만들어내고 그것을 신문, 방송, 인터네트 등을 통하여 보도하기로 작정하였다는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세상에 공포된바와 같이 정전협정 제1조 9항에는 《민사행정 및 구제사업의 집행에 관계되는 인원과 군사정전위원회의 특정한 허가를 얻고 들어가는 인원을 제외하고는 어떠한 군인이나 사민도 비무장지대에 들어갈수 없다.》고 규제되여있다.

미국의 고의적인 정전파괴책동으로 군사정전위원회가 완전히 조락되고 그를 대신하여 정전협정리행을 감독통제할수 있는 쌍방군사기구조차 근 20년동안 존재하지 않는 지금과 같은 상태에서 민사행정과 구제사업에 하등의 관계없는 인원들이 제멋대로 비무장지대에 출입한다는것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결국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의 이 모든 움직임은 정전협정은 안중에도 없이 비무장지대를 반공화국대결장, 대북심리전장으로 만들고 조선반도의 전반정세를 긴장시키려는 고의적인 행위로밖에 달리 볼수 없다.

정전협정체결당사자는 다름아닌 미국이며 그 리행을 책임진 일방도 미국측이다.

따라서 비무장지대를 저들의 불순한 목적에 악용하려는 남조선군당국의 책동을 저지시킬 책임도 미국측에 있다.

지금까지 형식상으로나마 유지해오던 비무장지대의 안전질서가 파괴되고 이 지대가 정전협정과 배치되게 완전한 무장지대, 북남대결장, 대북심리전마당으로 전변되고있는 엄중한 사태에 대해 미국측은 응당 심사숙고해야 한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는 조성된 사태에 대처하여 다음과 같은 원칙적립장을 밝힌다.

1. 미국측이 정전협정조인당사자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관심이 있다면 비무장지대의 안전질서를 파괴하려는 남조선당국과 군부호전광들의 책동을 당장 중지시켜야 한다.

2. 남조선군부호전세력은 우리 군대의 예상할수 없는 불벼락을 면하려거든 비무장지대를 반공화국대결장으로, 대북심리전장으로 만들려는 어리석은 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푼수없이 날뛰지 말아야 한다.

3.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비무장지대를 북남대결에 악용하려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그릇된 행위가 계속된다면 이 지대에서 인명피해를 비롯한 예측할수 없는 사태가 발생하게 될것이며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측이 지게 될것이다.

비무장지대의 안전질서를 파괴하는 그 어떤 행위도 허용될수 없다.

주체99(2010)년 3월 29일

판    문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