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나라의 평화통일을 이룩하는 것은 온 겨레의 일치한 염원이고 시대의 지향이다.

미국과 친미호전광들의 무모한 북침전쟁도발책동으로 지금 이 땅 전역에서는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훈련이 광란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이 훈련에는 주한미군 1만여명을 포함한 1만 8천여명의 방대한 미군병력과 한국군의 군단급, 함대사령부급, 비행단급부대들, 심지어 향토예비군, 민방위대를 비롯한 민간무력까지 동원되고 있다.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훈련의 위험성은 이미 드러났지만 이번처럼 위험하고 도발적인 성격을 띤 적은 일찍이 없었다.

올해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훈련에는 기존의 북침전쟁각본인 「작전계획 5027」보다 공격성이 훨씬 강화된 「신연합작전계획 5012」와 「작전계획 5029」까지 적용되고 있다. 한미호전집단이 북에서 있을 수도 없는 「급변사태」를 인위적으로 가상하고 그에 따른 「북진」훈련을 발광적으로 벌이며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고 있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정세를 극도로 악화시킴으로써 북침핵전쟁도화선에 기어이 불을 지르려는 용납 못할 범죄행위이다.

미국과 군부호전광들은 이번 합동군사훈련을 『방어능력 개선』이라느니, 『연례적인 훈련』이라느니 뭐니 하며 줴치고 있지만 그것은 저들의 침략적 정체를 가리기 위한 궤변이다.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영평리에 있는 로드리게스 훈련장에서 벌이고 있는 합동군사훈련 하나만 놓고 보아도 명백히 알 수 있다.

이 훈련장에서는 「키 리졸브」훈련 때마다 한미해병대의 시가전 및 실사격훈련이 벌어지는데 올해에는 시가전과 군사작전은 물론 야전의무훈련과 포실사격훈련까지 진행되었다. 한미해병대가 진행하는 시가전에서는 평양이 선차적 목표로 되고 있다. 북의 수도인 평양을 점령하는 것을 숙지하는 훈련이 도발자들이 떠느는 『방어훈련』이 결코 아니라는 것은 명백하다.

실제로 지금 미호전광들은 이라크에서 습득한 전투기술을 북침전쟁에 이용하기 위한 대규모 합동공격훈련에 광분하고 있다.

제반 사실은 북을 적대시하고 침략하려는 미국과 군부호전세력의 야망은 변함이 없으며 그것이 더욱 무모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

주권국가들에 대한 군사적 침략과 국가테러행위를 거리낌 없이 감행하는 미국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지 않는다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다.

만일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곧 핵전쟁으로 번져져 이 땅의 모든 것이 폐허로 되고 전 민중은 참혹한 핵전쟁의 희생물로 된다. 생각만 해도 몸서리치는 광경을 미국과 군부호전광들이 산생시키려고 하고 있으니 이를 어찌 묵인할 수 있겠는가.

현실은 미국과 친미호전광들의 북침전쟁도발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고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 전국민이 떨쳐 나설 것을 절실히 요청하고 있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은 날로 노골화되는 내외호전세력의 북침전쟁책동의 위험성과 엄중성,그것이 초래할 악결과를 만천하에 폭로 단죄하는 여론전을 강도 높게 벌여 나가야 한다.

이와 함께 미국의 반북모략책동과 무모한 군사적 도발소동에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그에 단호히 대처해 나가야 한다.

반전평화수호투쟁은 이 땅에 생을 둔 사람이라면 누구나 동참해야 할 전민중적인 투쟁과제이다.

도시와 농어촌, 대학가와 공단 등 경향각지에서 반전평화수호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한다.

삼삼오오의 산발적이고 일회적인 투쟁이 아니라 전민중적인 연대연합으로 이 땅을 자주와 평화수호의 투쟁마당으로 끓어번지게 해야 한다

주한미군 철수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한다.

주한미군은 평화와 자주통일의 암적 존재이고 전쟁의 온상이다.

이 땅에서 미군을 몰아내고 미국의 식민지통치를 끝장내는데 평화와 통일,민족번영의 밝은 앞날이 있다.

그러나 이 땅을 비게덩이로 간주하고 있는 미군은 스스로 물러가지 않는다.

우리 민족과 공정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미군이 이 땅을 계속 강점하고 있는 것은 한반도전체를 지배하기 위한 침략야망을 기어이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침략과 약탈을 생존수단으로 하는 미국은 저들의 야망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다.

각계 민중은 투철한 민족자주의식과 반전평화수호투쟁의지를 가지고 반미자주, 미군철수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나감으로써 양키침략자들이 이 땅에서 발붙일 자리가 없게 만들어야 한다.

당면하여 미군기지 확장과 주한미7공군이 추진하는 신형A-10C공격기들의 오산기지 배치를 비롯한 미군의 무력증강책동을 저지 파탄시키기 위한 범국민적 투쟁을 힘차게 벌여야 한다.

보수집권세력을 비롯한 친미호전광들을 반대하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이는 것은 반전평화수호투쟁의 중요한 고리이다.

보수집권당국을 비롯한 친미호전광들은 날이 갈수록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민족자주와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해 친미사대와 반북대결, 북침전쟁에서 살길을 열어보려고 더욱더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특히 그 누구의 「급변사태」를 떠들면서 북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모험적인 전쟁계획들을 작성하고 그 실천을 위해 발광하고 있는 것은 역대 친미독재자들을 무색케 하는 전대미문의 반민족적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반전평화운동단체들과 각계 민중은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에 사로잡혀 감히 북침전쟁책동에 광분하는 친미 보수집권세력들을 단호히 척결하기 위한 대중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벌여야 한다.

이와함께 보수집권세력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파쇼적 정체를 까밣히고 반역집단의 기를 꺾어 버리기 위한 민족민주운동을 광범위하게 전개해야 한다.

이 땅에서 전쟁의 근원을 제거하고 민족적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며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우리 민중의 의지는 확고하다.

모든 대중운동단체들과 각계 애국민중은 반전평화수호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 미제침략자들을 이 땅에서 몰아내고 미국을 등에 업고 감히 동족을 어째 보려는 보수집권패당을 비롯한 친미호전세력을 척결함으로써 자주와 평화, 통일의 새 시대를 빛나게 열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