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을 맞으며 이북의 『노동신문』『조선인민군』『청년전위』공동사설에 제시된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온 민족이 단합하여 조국통일을 하루 빨리 실현하자!』는 구호는 현시대의 요구에 걸맞게 겨레의 통일운동을 더욱 힘있게 추동하는 고무적 기치이다.

공동사설에 천명된 것처럼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기초하여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앞길을 열어 나가려는 것은 우리 민족의 확고부동한 입장이고 변함없는 의지이다.

남북관계개선은 「우리 민족끼리」이념에 따라 자주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필수적 요구이다.

민족적 화해와 단합, 협력을 하자고 해도 남북관계가 개선되어야 하고 나라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보장하자고 해도 남북관계개선이 선행돼야 한다.

오늘 불신과 대결의 남북관계를 신뢰와 화해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시키는 것은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자주통일을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최선의 방도이다.

시대와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걸맞게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6.15공동선언발표후 지난 10년간의 조국통일운동은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이야말로 민족의 통일번영을 위한 가장 정당한 통일대강이며 그 성실한 이행이 없이는 남북관계가 발전할 수 없고 조국통일운동이 활성화될 수 없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었다.

민족자주와 단합, 통일의 대강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남과 북의 어느 일방의 요구와 이해관계만을 반영한 것이 아니다.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조국의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강령으로서 공동의 민족적 이익을 고수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남북공동선언들은 우리 겨레가 서로 손을 잡고 나아갈 때에만 성과적으로 이행될 수 있고 그 활력도 높이 발휘될 수 있다.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은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누구나 진정으로 민족최대의 이익인 조국통일을 기준으로 당리당략을 초월하여 겨레의 운명문제해결을 위해 서로 흉금을 터놓고 손을 든든히 잡을 때 남북공동선언들이 성과적으로 이행될 수 있다.

남과 북이 서로 신뢰하고 단합하면서 협력과 교류로 남북공동선언들을 이행해 나간다면 자주통일, 평화번영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오늘날 남과 북이 서로 반목질시해야 할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 외세에 의해 남과 북사이에 서로 다른 사상과 제도가 존재하고 있지만 그것은 반만년의 유구한 민족사를 면면히 이어온 우리 단일민족에게 있어서 결코 극복 못 할 난관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남과 북,해외에 사는 우리 민족이 한결같이 조국통일을 바라고 그것을 위해 투쟁하고 있는 오늘 온 겨레가 민족적 단합과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일떠선다면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능히 실현할 수 있다.

지금 우리 겨레가 한 목소리로 남북공동선언들의 이행을 주장하는 것은 그 어떤 주의주장이나 정략에 따른 것이 아닌 민족 구성원 개개인의 자주적 운명개척을 위한 사활적 요구로부터 출발한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통일의 길을 따라 나아가는 이 거세찬 대세의 흐름을 외면하는 사람은 민족내부에 남아있을 자리가 없다.

만일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집권세력이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외세와 결탁한 동족대결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남북관계는 언제 가도 개선될 수 없다.

보수집권세력들은 말끝마다 「대화」와 「남북관계개선」을 염불처럼 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남북공동선언을 부정하고 시대착오적인 대결구호만을 외치고 있다. 이것은 남북관계를 파탄시기는 반 민족적행위로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현 당국은 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는 행위들을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 남북공동선언을 존중하고 남북대화와 관계개선을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

만일 이것을 어기고 한사코 외세와 야합하여 남북대결을 고취하는 길로 계속 나간다면 반통일집단으로서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다.

각계 민중은 남북공동선언의 존중과 이행에 남북관계개선과 민족자주통일위업의 운명이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남북공동선언들을 고수이행하기 위한 범국민적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임으로써 2010년을 자주통일의 새 국면을 여는 해로 빛나게 장식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