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야 4당 의원들과 시민사회, 학계, 종교계 등 인사 200여명이 “철도 파업은 단체협약과 임금제도 개악에 맞서 정당한 목적사항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되었다”며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철도공사는 노조의 성실 교섭을 통한 해결 요구에 응하지 않고 합법적인 쟁의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김기태 위원장을 비롯한 철도노조 간부들을 고소, 고발했다”고 철도공사의 행태를 비판하면서 “철도노조 파업에 정부가 나서 불법이라 몰아붙이는 것은 노동기본권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각계 인사들은 “노사 간 교섭 중에 어느 일방을 구속까지 한다는 것은 노동조합의 기본활동을 탄압하는 것으로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법원이 불구속 상태에서도 재판을 통해 확인 가능함에도 일방의 대표자를 구속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법원이 영장신청 기각을 결정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