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난 8일 경남 함안농민회, 마을이장단협의회, 함안참여연대, 함안민중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는 " 4대강정비사업 낙동강 함안보와 관련한 피해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정부의 4대강 추진을 당장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피해대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함안보가 설치되면 피해 예상지역으로 함안 5개 읍면 2만8 000명이다"며 "함안보 관리수위 7.5m를 유지하면 하천 인근지역 6m, 법수 윤외리, 가야읍 묘사리 4m, 가야읍 도항리 3.6m, 산인 내인리 2.5m 지하수위가 상승하게 된다"고 밝혔다.

계속하여 정부는 함안보 설치공사로 인해 주민피해가 예상된다는 사실에 대해 이미 알고 있음에도 대책에 대해서는 전혀 알리지 않은 채 함안보 공사를 11월 12일 착공했다며 정밀조사와 피해대책수립 전까지 공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