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금 야당을 비롯한 사회계 인사들 속에서는 4대강추진은 국민을 죽이는 것이라면서 당장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을 따라 더욱 높아지고 있다.

그 일부를 소개한다.

"전 정부의 명칭이 ´참여정부´라면 현 정부는 ´돈과 권력만 있고 국민은 없는 정부다. 정부와 국회가 국민을 위한 예산을 책정하길 거부한다면, 국민이 나서서 예산을 되찾아 재배정해야 한다"

( 이 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10년 전 환경운동을 그만두고 나올 때 다시는 이런 자리에서 마이크를 안 잡을 줄 알았는데 참담한 심정이다. 정부가 4대강 사업을 두고 여러 말을 하지만 내 인생 15년을 걸고 말한다. 4대강 사업은 결코 태어나선 안될 사업이다. 정부는 졸속으로 만든 4대강 죽이기에 돈을 쏟아붓고 있다"

(이 치범 전 환경부 장관)

"정부가 국회 예산심의 대상이 아닌 수자원공사에 건설 비용을 떠 넘겨 놨는데 수자원공사는 그 건설을 각 지방국토관리청에 위탁시행해 놨다. 핑퐁게임도 아니고, 심의도 못 받게 하려고 예산을 세탁하는 것이냐"

(김 진표 민주당 의원)

"신종플루로 온 국민이 걱정하는 가운데 정부는 신종전염병 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아니라 삭감하고, 저소득층 장애인 의료지원 예산도 삭감했다"

(나 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