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11월 9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최근 남조선《련합뉴스》는 남조선군부가 미국과 함께 그 무슨 《북의 급변사태》에 대처한 《작전계획 5029》를 완성하였다고 보도하였다. 그에 의하면 내외호전세력들은 그 류형을 5~6가지로 나누고 그에 따르는 세부계획을 완성하였다고 한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것은 우리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엄중한 정치군사적도발이며 북남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반민족적인 범죄행위이다.

문제의 《작전계획 5029》가 매우 위험천만한 전쟁도발문서라는것은 이미 폭로된 사실이다. 미국과 남조선군부호전세력은 그 무슨 《급변사태》를 운운하며 이 전쟁계획에 따라 우리에 대한 선제공격을 꾀하였다. 이 도발문서의 작성취지와 추구하는 목적의 엄중성, 그것이 초래하게 될 파국적후과로 하여 선행《정권》에서도 그것을 《개념계획》이라고 하였었다.

그런데 현 《정권》이 들어서면서 《개념계획》을 《작전계획》으로 바꾸고 그것을 완성하였다는것은 그들이 무엇을 추구하고있는가 하는것을 똑똑히 알수 있게 한다. 《작전계획 5029》에 반영된 《급변사태》의 류형은 그 명백한 증거이다. 호전세력들은 《급변사태》의 류형을 존엄높은 우리의 《체제변화》와 《대량살상무기의 류출》, 뚱딴지같은 그 무슨 《내란》 등에 이르기까지 확대시키였다.

그 모든것은 우리에게 도저히 있을수 없는 상황들로서 그러한것들을 고안해낸것자체가 우리에 대한 용납될수 없는 도발이다.

이것이 결코 우리에 대한 무지의 산물이겠는가. 아니다. 온갖 허황한 사태를 가상해놓고 그것을 선제공격의 구실로 삼는것은 내외반공화국세력들의 우리에 대한 적대감과 침략기도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명백히 보여준다.

호전광들은 《작전계획 5029》에 이와 같은 사태가 벌어질 경우 대대급이상의 무력동원과 배치계획까지도 면밀히 짜놓았다. 이것은 이 전쟁각본이 북침기회를 호시탐탐 노리는자들의 음모의 산물이라는것을 말해준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각계에서 이 위험한 북침전쟁계획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이 울려나오고있다. 남조선각계는 《<작전계획 5029>는 남조선과 미국이 대북선제군사공격을 감행하겠다는 전쟁씨나리오》라고 준렬히 단죄, 규탄하고있다.

미국과 남조선이 일찌기 꾸며낸 《호상방위조약》에는 내외여론을 오도하기 위하여 형식상 미군의 조선반도에 대한 군사적개입의 조건을 《북의 군사적침략이 있을 경우》로 한정시켰다. 그런데 《작전계획 5029》는 미국과 남조선이 로골적으로 선제공격적인 북침전쟁을 일으키는것으로 씨나리오가 짜져있으니 얼마나 위험한가.

지금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으로 민족의 활로를 열어나가는것이 절박한 과제로 나서고있는 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군부호전세력들이 위험천만하기 그지없는 《작전계획 5029》를 완성한것은 겨레의 자주통일기운과 북남화해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반민족적범죄행위가 아닐수 없다.

내외호전세력들이 감히 우리를 어째보겠다고 미쳐날뛰는것은 가소로운 망동이다. 그것은 조선반도평화의 파괴자, 대결과 전쟁의 주범이 누구인가 하는것을 만천하에 폭로해줄뿐이다.

우리는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에 사로잡혀 감히 불질을 해오는자들을 정의의 철퇴로 짓뭉개버릴 철석의 의지에 넘쳐있다.

미국과 남조선군부호전세력은 우리에 대한 적대시책동이 가져올것은 파멸뿐이라는것을 명심하고 위험천만한 《작전계획 5029》를 당장 철회하여야 한다.

김 정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