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9월 26일자 노동신문에 실린 글

    

 

지금 온 겨레는 격페상태에 있는 북남관계가 개선되고 민족의 화해와 통일과정이 추진되기를 바라고있다. 그런데 남조선에서는 랭전시대의 대결악습을 버리지 못한 극우보수세력들이 의연히 분별없이 놀아대면서 북남관계개선을 방해하고있다.

며칠전 《국방부》장관후보자로 《국회인사청문회》에 나선 김태영은 《북의 핵무기저장장소》를 입에 올리며 그에 대한 《선제타격이 가능》하다는 실로 위험한 폭언을 늘어놓았다. 이것은 극히 엄중한 도발이 아닐수 없다.

어떤 경우를 막론하고 상대방에 대한 군사적공격을 공언하는것은 용납될수 없는 망동이다.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내외의 관심과 지지여론이 높아가고있는 때에 남조선군부의 수장자리에 앉겠다고 나선 인물이 자기의 자격을 검증하는 《국회》마당에서 그런 폭언을 늘어놓았다는 점에 더욱 문제가 있다.

보매 그는 《국방부》 장관자리에 앉자면 그 정도의 반공화국립장과 호전성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것 같은데 시대착오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북남관계개선문제는 겨레의 운명, 나라의 전도와 관련된 민족적중대사로서 시급한 해결을 요하는 절박한 과제이다. 6. 15이후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미래를 펼치며 전진해온 북남관계가 지금 본래자리로 퇴보하여 대화없는 대결상태에 있는것은 격분할 일이 아닐수 없다.

남조선에서 이런 비정상적인 사태를 몰아온 당사자들은 저들의 반민족적대결정책이 초래한 엄중한 후과에 대해 책임을 느껴야 하며 더이상 불순한 야망을 추구하며 북남관계개선을 방해하는 분수없는 망동을 부려서는 안된다. 시대가 이것을 요구하고 온 겨레가 이것을 주장하고있다.

그런데 남조선의 대결론자들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있다. 그들의 머리에는 동족대결관념이 화석처럼 굳어져있다. 그들은 어떻게 하나 우리를 자극하고 도발을 걸어 북남관계의 진전을 가로막으려고 발악하고있다.

김태영이 바로 그런자이다. 《실용정부》의 초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이였던 김태영은 그때 벌써 《국회》에서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폭언을 늘어놓아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를 삽시에 악화시킨 전적을 가진 인물이다. 그런 그가 《국방부》 장관후보자로 나서서 다시 우리에 대한 군사적공격을 공언한것은 남조선집권층내부에 아직도 북남대결관념이 뿌리깊게 지배하고있다는 증거로 된다.

남조선의 대결론자들이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물덤벙술덤벙하며 민족의 중대사를 그르치고있는데 더이상 이런 망동이 용납되여서는 안된다. 북남관계는 한줌도 못되는 대결분자들의 롱락물이 될수 없다.

기회는 영원한것이 아니다. 남조선보수세력들은 리성을 되찾고 현실을 바로 보아야 하며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과 대결하는 구태의연한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

력사적인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따라 민족적화해와 단합으로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앞길을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립장은 확고부동하다.

전 종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