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선언, 10.4선언 이행 촉구 자전거대행진 벌여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21일 오후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6.15공동선언, 10.4선언 이행 촉구, 남북관계 복원,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를 위한 자전거대행진´을 벌였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제주•전남에서, 22일 부산•울산•광주•대전•경기에서, 23일 경북•대구•충남•충북•전북에서 자전거대행진을 벌인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오는 24일 오전 강원도 고성 현대아산 금강산 관광 출발지에서 자전거대행진 행사를 열게되며 이날 행사에 강기갑 대표가 참석하여 금강산 관광에 대한 지역 주민의견 수렴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협의한다고 한다.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21일 "다시 가자 금강산"과 "6.15 10.4 선언 이행하라"고 쓴 깃발과 몸벽보를 매달거나 붙이고 왕복 6.15km 구간에 걸쳐 자전거를 탔다. 이병하 위원장과 장병길 부위원장, 정영주 창원시의원, 송철원 창원시위원장, 석영철 중소상인살리기대책위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출발에 앞서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는 26일부터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되는데,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어떤 계획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이 계속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민주노동당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전면 실현할 것" 등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