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8월 16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제재》에는 우리 식의 무자비한 보복으로,

《대결》에는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응할것이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담화

 

온 겨레의 한결같은 항의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8월 17일부터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은 끝끝내 그 명칭도 역겹기 그지없는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기로 하였다.

우리는 침략적인 이 전쟁연습의 모험성과 위험성, 그것이 미칠 파국적후과에 대하여 이미 세계에 명백히 밝힌바 있다.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이 공모하여 벌리는 이 핵전쟁연습은 결코 그 누구의 《위협》을 막고 조선반도의 《안보》를 수호하기 위한 방어적성격의 무력시위가 아니다.

《방어》적인 군사연습설은 정치도 군사도 모르는 무지의 인간들이 아니면 《가감승제》를 갓 배우기 시작한 철부지아이들이나 속여넘길지 모를 어리석은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

상전과 주구가 한짝이 되여 우리에 대한 《제재》와 《강한 압박》을 공개적으로 표방하면서 그것을 실제적인 행동으로 옮기려는 이번 핵전쟁연습은 철두철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과녁으로 설정한 침략적인 전쟁행위이다.

특히 정치적자주권은 물론 군권도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는 리명박역적패당따위가 이번 핵전쟁연습의 돌격대로 돌아치며 동족대결의 앞장에서 더욱 기승을 부리는것이 가소롭기 그지없다.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은 물과 불도 가려보지 못하며 헤덤비는 저들의 망동이 앞날에 어떤 결과를 빚어내게 될것인지 심사숙고해야 한다.

제 족속들은 피를 흘리지 않게 하고 남의 손을 빌어 세계를 제패하려는 상전의 음흉한 기도에 놀아나 민족의 귀한 자식들을 침략군의 총알받이로 내맡기려는 가련한 주구 리명박역도의 죄행은 천추만대를 두고 민족의 저주와 규탄을 면치 못할것이다.

우리는 이번 기회에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이 벌리는 핵전쟁연습에 대한 우리 군대의 립장을 다시금 명백히 밝힌다.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이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면 우리도 핵으로 맞설것이며 미싸일로 위협하면 우리도 미싸일로 맞설것이며 《제재》를 행동으로 옮기고 《대결》을 극한점에로 끌고간다면 우리는 우리 식의 무자비한 보복으로,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응할것이다.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은 만단의 격동상태에 있는 우리 군대의 철의 의지와 단호한 립장이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주체98(2009)년 8월 15일

판 문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