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진보연대 등 100개단체 이명박 정권에
6.15선언과 10.4선언이행을 촉구

민족통신에 의하면 진보연대 등 1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최근 ´광복 64돌 8.15대회 준비위원회´(8.15준비위)를 꾸린데 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권이 오는 8.15경축사를 계기로 6.15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존중과 이행의지를 천명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통일뉴스를 비롯한 여러 언론들은 ´광복 64돌 8.15대회 준비위원회´(8.15준비위)가 이명박이 이번 계기에 남북긴장을 극도로 자극하는 이른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를 즉각 철회하고, 8월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조국해방 64돌을 맞으며 8.15평화통일문화제를 개최하는 8.15준비위는 오종렬, 한상렬, 정광훈, 박순경, 이종린, 전창일, 임기란, 홍근수, 백기완, 이소선 등 재야 원로인사들이 명예대회장을 맡았고, 이강실 진보연대 상임대표,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한도숙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임성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원기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의장, 이규재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의장, 배종렬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공동대표가 상임대회장을 맡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는 8.15준비위가 ´광복 64돌 8.15대회 요구안´에서 △공안탄압 중단, 민주, 통일인사 석방 △대북제재 중단 및 한,미,일 핵군사동맹 폐기 △민간교류 보장, 대북 쌀 지원 법제화 등을 정부에 요구였다고 전하였다.

한편, 조국해방 64돌을 맞는 15일에는 민주당을 포함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과 민생민주국민회의(준), 민주주의를 위한 시민네트워크, 미디어행동 등은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가칭 ´언론악법 원천무효! 민주파괴, 민생파괴 규탄! 남북관계 파탄 이명박-한나라당 독재심판 8.15시국대회´를 개최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