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6월 10일 『노동신문』 에 실린 글

    

 

지난 6일 조국통일범민족련합(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인 강희남목사가 리명박패당의 반민족적, 반인민적악정과 파쑈폭압에 항거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것은 남조선을 민주, 민생, 인권의 불모지로 전락시키고 북남관계를 전면파국에로 몰아넣은 리명박일당에 대한 쌓이고쌓인 원한과 항거의 표시로서 철두철미 역적패당의 극악무도한 반역정치와 폭압통치가 가져온 정치적타살이다.

다 아는바와 같이 강희남목사는 1970년대에 반독재민주화와 반미자주화투쟁에 앞장서왔으며 범민련 남측본부 초대의장을 한것을 비롯하여 조국통일을 위해 많은 일을 해온 통일운동원로이다.

특히 그는 1994년 7월 민족이 대국상을 당하였을 때 남조선에서 조문단을 구성하고 《북에 조문 간다, 길 비켜라!》고 쓴 글발을 들고 판문점으로 나오다가 괴뢰경찰에 련행되였으며 여러차례 감옥생활을 하였다.

그는 남조선에 리명박보수세력이 집권한 이후 년로한 몸이지만 여러차례의 단식투쟁으로 역적패당의 추악한 친미사대와 외세굴종, 민족대결과 반인민적악정에 항거해나섰다.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북측본부는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하여 혼신을 다 바쳐 투쟁해온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강희남목사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면서 그를 죽음에로 몰아간 리명박역도의 천추에 용납 못할 죄악을 온 민족의 이름으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오늘 역적패당의 악랄한 민족대결책동으로 하여 북남관계는 전면파탄의 위기에 처해있으며 조선반도에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일촉즉발의 첨예한 정세가 조성되고있다.

특히 남조선에서는 보수집권세력의 반인민적악정과 파쑈독재의 칼부림에 의해 민주화와 생존권이 무참히 유린말살되고 북남선언리행을 위한 통일애국활동이 《리적》으로 몰려 가혹하게 탄압당하고있으며 생존을 위협하는 경제위기로 하여 인민들은 커다란 불행과 고통속에 몸부림치고있다.

리명박패당의 파쑈폭압으로 룡산참사와 민주로총 운수로동자의 죽음을 비롯하여 초보적인 생존권을 요구해나선 무고한 인민들이 백주에 공공연한 희생물이 되고 참혹한 자살참극이 련이어 빚어지고있으며 지어 전직《대통령》까지 죽음에로 내몰리우고있는것이 바로 오늘의 남조선이다.

현실은 괴뢰역적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언제 가도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이룩할수 없고 사회의 민주화와 생존권을 지켜낼수 없으며 남조선인민들에게는 억울하고 비참한 죽음밖에 차례질것이 없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죄는 지은데로 가기마련이다.

역적패당이 제아무리 파쑈폭압에 미쳐날뛰여도 분노에 찬 민족의 준엄한 징벌은 반드시 내려질것이다.

해내외 각계층 인민들은 민족을 등지고 사대매국과 민족대결, 파쑈폭압을 일삼고있는 살인마 리명박패당을 절대로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

남조선인민들은 강희남목사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고 그의 념원대로 리명박패당의 파쑈통치를 끝장내며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거족적인 애국위업실현에 결연히 나서야 할것이다.

 

주체98(2009)년 6월 9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