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백두산의 천출위인이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또다시 높이 모신 것은 온 겨레의 크나큰 영광이고 행복이며 민족의 대경사이다.

이것은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을 전면적으로 발전풍부화하고 독창적인 사상이론들을 내놓으시고 빛나게 구현하시어 북을 불패의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 과학기술강국으로 전변시키시었으며 강성번영의 새 시대를 펼쳐 주시었을 뿐 아니라 민족수호전, 조국통일위업수행에 불멸의 공헌을 하고 계시는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이북군민의 절대적인 지지와 신뢰, 온 겨레의 다함 없는 지향과 한결같은 요구의 당연한 귀결이다.

불세출의 선군영장이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한 것으로 하여 연일 경축분위기에 휩싸여 있는 북의 모습은 나라와 민족 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으신 경애하는 장군님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와 열화같은 칭송의 분출이다.

이북군민의 절대불변의 신념과 의지, 온 겨레의 무한대한 경모 속에 또 다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백두산 선군태양 김정일장군님께 가장 열렬한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

 (반제민전 성원 김 동헌)

백두산의 선군영장이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또 다시 높이 추대한 것은 온 겨레의 대행운이며 최상최대의 영광이다.

돌이켜 보면 지금까지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은 것은 전적으로 김정일장군님께서 온 민족의 운명을 수호하시며 제국주의자들과 그 추종세력들의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도발책동을 걸음마다 분쇄하셨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번에 「광명성-2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하여 제국주의자들의 반북책동에 된 타격을 가하시고 온 겨레에게 커다란 존엄과 긍지를 안겨주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감사의 마음 금할 수 없다. 정말이지 『김정일장군님 만세!』 를 목청껏 부르고 싶은 심정을 억제할 수 없다.

장군님께서 계시기에 조국의 자주통일도 민족의 융성번영도 문제가 없다. 희세의 천출위인이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천세 만세 높이 모시려는 것은 그분의 위인상을 직접 목격하고 피부로 느끼고 간직한 우리 민중 모두의 확고한 신념이고 의지이다.

우리 이남민중은 위대한 장군님을 민족의 수위에 높이 모신 영광을 안고 장군님의 선군정치를 한마음, 한뜻으로 받들며 하루 빨리 자주, 민주, 통일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다.

(재야인사 정 남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