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3월 14일 노동신문에 실린 논평을 소개한다 

얼마전 리명박역도가 오스트랄리아,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여러 나라들에 대한 행각을 벌리였다. 그 기간 역도는 그 누구의 《미싸일발사움직임》이니, 《대화거부》니, 《긴장조성》이니 하고 떠들며 북남관계의 파탄과 조선반도긴장격화의 책임을 감히 우리에게 넘겨씌우려고 꾀하였으며 가는 곳마다에서 저들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를 애걸하는 추태를 부리였다. 한편 역도의 더러운 앞잡이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리기택은 인천에서 열린 그 무슨 《강연회》라는데서 《비핵, 개방, 3 000》이 어쩌니저쩌니 하는 수작을 늘어놓던 끝에 통일은 주변국들의 《량해가 있을 때 가능하다.》는 어처구니없는 망발을 줴치였다. 그야말로 사대와 외세의존을 체질로 하는자들의 역겨운 매국적, 반통일적근성의 발로가 아닐수 없다.

지금 조선반도에 조성되고있는 엄중한 긴장상태는 그 누구의 《미싸일발사움직임》이나 《대화거부》가 아니라 다름아닌 리명박역적패당의 시대착오적인 반공화국대결책동의 산물이다. 리명박일당이 북과 남이 합의한 민족최고의 자주통일강령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무시하고 그에 배치되는 대결정책을 들고나와 대화를 부정하고 협력을 가로막음으로써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는 파국에로 치닫고 결국 군사적긴장마저 격화되였다. 역도패당은 내외가 인정하는 이 엄연한 사실앞에서 입이 열개라도 변명할 여지조차 없다. 지금 이 시각에도 리명박호전집단은 외세와 야합하여 북침을 가상한 도발적인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리는것으로 우리를 군사적으로 위협하고 핵전쟁발발의 위험을 극도로 고조시키고있다.

북과 남사이의 대결과 긴장상태에 대해 말한다면 사실 그 책임은 도리여 우리가 역적패당에게 따져물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명박역도가 뻔뻔스럽게 해외에까지 나가 사태의 본질을 외곡하며 《긴장조성》이니 뭐니 하고 수작질한것은 격분스럽기 그지없다. 역도가 주변나라들을 여기저기 돌아치며 그따위 망발을 늘어놓은것은 민족내부에서 규탄과 버림을 받고있는 저들의 대결전쟁정책을 외세의 힘을 빌어서라도 유지하고 기어이 실행하자는데 그 범죄적목적이 있다.

리명박역도가 집권후 사대와 외세의존을 외교정책으로 삼고 외세와 짝자꿍이하며 동족을 모해하고 대결을 추구해온것은 이미 폭로된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 역적패당의 그러한 책동은 위험계선을 훨씬 넘어서고있다. 그것은 최근 리명박패당이 미국의 새 정권과 일본상전에게 더욱 바싹 다가붙으면서 북남관계의 국제화책동에 매달림으로써 사태의 악화를 부채질하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극도로 첨예화시키고있는데서 뚜렷이 드러나고있다.

리명박《정권》이 시대착오적인 《대북정책》의 총파산으로 남조선각계의 강력한 규탄을 받고 극도의 고립과 통치위기에 처하게 되자 그로부터의 출로를 외세의존에서 찾으면서 체면도 자존심도 없이 외세에 구원을 청탁하고있다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민족의 운명이 외세에 의해 롱락당하든 말든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반역의 길을 서슴없이 택하는 리명박패당의 추태는 그들에게 오직 외세의 힘을 빌어 우리와 끝까지 대결할 야망만이 차있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이번에 리기택역적이 통일은 주변국들의 《량해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떠벌인것도 민족을 반역하는 사대매국노들의 용납 못할 궤변이다. 우리 민족이 자주와 통일을 지향하고있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단합과 통일을 이룩하는것이 대세의 흐름일진대 어찌하여 우리가 외세의 《승인》하에서만 통일해야 하는가. 외세의 눈치를 살피며 상전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민족분렬과 동족대결을 어느때까지나 영구화하려고 미쳐날뛰는 천하에 둘도 없는 매국역적들만이 이따위 망언을 늘어놓을수 있다. 한마디로 리명박패당의 망동은 민족적존엄과 자주성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고 오로지 외세와 공조하여 동족을 해칠 야망만을 추구하는 사대매국노들의 비렬한 추태이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조국을 통일하려는 겨레의 념원에 대한 전면도전이다.

우리 겨레는 리명박패당의 더러운 사대매국적망동을 지켜보면서 민족의 단합과 통일이 왜 그처럼 어려우며 북남관계가 어찌하여 오늘과 같은 험악한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다시금 똑똑히 깨닫고있다.

결론은 명백하다. 우리 겨레가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하루빨리 이룩하자면 뭐니뭐니 해도 외세를 등에 업고 그와 공조하여 북남대결을 격화시키며 자주통일을 방해하는 매국역적의 무리들을 지체없이 쓸어버려야 한다.

리명박패당은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높이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실현하기 위해 떨쳐나선 온 겨레의 의지를 똑바로 보고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한다.

박 철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