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7)년 3월 12일 『우리 민족끼리』에 실린 논평을 소개한다

미제와 남조선호전광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엄숙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전역에서 북침전쟁불장난인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것과 관련하여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와 총참모부는 우리의 자주권과 신성한 령토, 령해, 령공을 침범하는 적들의 사소한 침략행위에 대해서도 그 즉시 무자비한 군사적행동으로 대응할데 대한 우리 혁명무력의 원칙적립장을 담은 보도와 대변인성명을 발표하였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와 총참모부는 보도와 대변인성명을 통해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하여 전체 인민군장병들이 만단의 전투준비를 갖추고 침략자들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살피며 우리 공화국의 하늘과 땅, 바다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튄다면 가차없이 무자비하게 징벌할것과 우리의 평화로운 인공지구위성발사에 가소롭게도 《요격》이니, 《대응타격》이니 하고 떠들면서 요격행동에 넘어간다면 주저없이 투입된 모든 요격수단들뿐아니라 요격음모를 꾸민 미일침략자들과 남조선괴뢰들의 본거지에 대한 정의의 보복타격전을 개시하게 될것이라는것, 만약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호전광들이 감히 침략전쟁을 강요한다면 우리의 혁명무력은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정의의 통일대전으로 대응할것이라는데 대하여 엄숙히 천명하였다.

이것은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고수하고 우리 식 사회주의를 금성철벽으로 지키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조치이며 미국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새 전쟁도발책동에 대한 백두산혁명강군의 단호한 립장이고 철석의 의지로서 전체 조선민족의 열렬한 지지와 찬동을 받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리명박패거리들은 우리의 단호한 경고에 귀를 기울이고 조선반도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불장난을 당장 걷어치울 대신 오히려 불맞은 송아지마냥 리성을 잃고 날뛰고있다.

얼마전 리명박역도는 《북은 도발적언동을 통한 긴장고조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느니, 《남북관계의 장래뿐아니라 <한>반도와 세계평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것》이라느니 뭐니 하면서 또다시 우리에게 도전해나섰다. 이에 앞서 역도는 다른 나라들을 찾아다니면서 조선반도에 엄중한 정세를 몰아온 저들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고 호전적인 대결정책에 대한 지지를 구걸해보려고 비렬하게 책동하였다.

한편 《통일부》패거리들도 호전광들의 전쟁불장난이 《년례적으로 실시하는 방어훈련》이라고 변명하면서 《유감》이니, 《비방과 긴장조성행위중단촉구》니 하며 련일 입방아질을 해대고있다.

그러나 그 어떤 궤변으로써도 조선반도를 핵전쟁터로 만들려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범죄적정체를 가리울수 없다.

내외가 일치하게 평하고있는것처럼 오늘 조선반도에 조성된 엄중한 정세는 외세와 야합하여 기어코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먹어보려는 어리석은 망상을 품고 《자유민주주의체제하에서의 통일이 최후의 목표》라느니 뭐니 하며 대결과 전쟁책동에 광분해온 리명박패당이 몰아온 필연적귀결이다.

오늘 북침전쟁의 포성이 소란스럽게 울리는것도 막대한 전쟁장비들이 하늘과 땅, 바다를 미친듯이 돌아치고있는것도 다름아닌 남조선이다.

때문에 남조선에서는 조선반도를 핵전쟁터로 만들려는 미국과 남조선호전집단의 전쟁책동을 강력히 단죄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이 울려나오고있다.

현실은 전쟁의 검은 구름은 남쪽으로부터 몰려오고있다는것을 만천하에 폭로해주고있다.

역적패당이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이 엄연한 사실을 외면하고 저들의 범죄적인 전쟁책동에 대해서는 아닌보살하며 우리의 자위적이고 정당한 대응조치에 대해 《극단적협박전술》이니, 《비인도주의처사》이니 뭐니 하며 시비질하는것이야말로 도적이 도적이야 하는 식의 파렴치한 궤변이 아닐수 없다.

리명박일당은 불을 즐기는자들은 불에 타죽기 마련이라는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평화를 사랑하며 대결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의 아량과 인내심을 오판하고 덤벼드는자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이든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타격, 예측할수도 피할수도 없는 타격으로 대답하는것이 우리 혁명무력의 본때이며 배짱이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의 명령에 접한 전체 인민군장병들은 백두산혁명강군의 무한대한 정신력과 선군으로 다져진 강력한 총대의 위력을 남김없이 발휘하여 력사의 오물들을 깨끗이 쓸어버릴 결사의 각오에 충만되여있다.

우리의 위력한 타격수단들의 조준점에는 도발자들만이 아니라 침략의 본거지들도 들어있으며 우리 인민군대는 일단 명령만 내리면 원쑤들의 아성을 통채로 날려보낼 만단의 준비가 되여있다.

리명박역도가 외세와 야합하여 기어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른다면 그에 대응한 우리 군대의 반격이 내외호전세력을 단호히 쓸어버리는 정의의 통일대전으로 될것이라는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