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2.14 논평

 

얼마전 통일부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가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언론분과위원회와의 기사교류승인을 신청한데 대해 『국가안보와 공공질서, 공공복리 저해』니,『북의 대남메시지창구역할』이니 하며 전면 불허하는 망동을 부렸다.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남북관계를 최악의 파국에 몰아넣은 이명박「정권」이 이번에 남북사이의 기사교류마저 차단한 것은 남북협력교류사업을 전면적으로 가로막고 우리 민중의 자주통일기운을 말살하며 동족대결을 더욱 고취하기 위한 범죄적 책동으로서 지금 온 겨레의 커다란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남과 북사이의 기사교류는 6.15통일시대와 더불어 남북언론인들이 합법적으로 진행해오던 협력교류사업의 일환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반통일대결의식이 골수에 박힌 이명박패당은 권좌를 차지하자마자 동족대결책동을 광란적으로 벌이면서 남북사이의 대화와 협력교류를 차단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했다.

최근에도 이명박패당은 온 겨레의 거듭되는 경고와 충고에도 불구하고 『대화재개가 목표가 아니』라느니, 『협력이나 해서 남북관계가 개선된다고 생각하지 말라』느니, 그 누구의 『태도변화』니 뭐니 하고 떠들며 반북대결책동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 이명박패당의 광란적인 반북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남북대화와 협력교류사업이 모조리 차단되게 되었다. 이번에 역적패당은 남북언론인 「통일언론」과 「우리 민족끼리」사이에 진행하기로 한 기사교류사업에 차단봉을 내림으로써 그나마 간신히 이어져온 기사교류마저 완전히 차단하려는 불순한 기도를 그대로 드러냈다.

이명박패당이 이번 불허조치에 대해 『국가안보와 공공질서, 공공복리저해』니 뭐니 하는 것은 저들의 남북교류협력차단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 더욱이 반역집단이 북언론과의 기사교류에 대해 『북의 대남메시지 창구역할』을 운운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사실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남북언론간의 기사교류와 관련하여 통일부와 공안당국이 사사건건 간섭해왔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객관성을 전제로 한 남북기사교류에 대해 「국가안보」요 하는 어마어마한 감투를 씌워 차단하려고 하는 것은 우리 민중의 초보적인 알 권리마저 짓밟고 반북대결의식을 고취하려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이다. 사실 미제와 야합한 북침전쟁연습을 끊임없이 벌이며 정세를 긴장시키고 초보적인 생존권을 요구하는 철거민들을 「폭도」로 몰아 치떨리는 민중학살을 거리낌없이 감행하며 「공공질서」와 「복리」를 해치고 있는 장본인은 다름 아닌 이명박패당이다.

현실은 남북관계야 결단이 나든 말든, 온 민족이 분단의 고통을 겪건 말건 오직 대결만을 추구하려는 이명박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우리 민중이 바라는 자주, 민주, 통일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으며 우리 민족에게 가져올 것은 영구분단과 참혹한 전쟁의 재난밖에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패당이 시대와 민심의 지향에 전면적으로 역행하며 동족대결로 미친듯이 질주하는 오늘의 현실은 이 땅의 각계민중이 이명박「정권」타도를 전면에 내들고 한사람같이 분기할 것을 절박하게 요청하고 있다.

각계 민중은 오직 투쟁으로써만이 이명박패당의 반통일광증을 분쇄하고 자주통일의 활로를 열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대중적인 정권퇴진투쟁에 궐기해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