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7 논평

 

일제가 「을사5조약」을 날조한 때로부터 103년이 되었다.

이 날을 맞으며 지금 각계 민중은 날강도적 방법으로 이 불법적인 조약을 날조하여 우리 나라를 저들의 완전한 식민지로 만들고 가장 야만적인 식민지통치로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일제에 대한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고 있다.

1905(을사)년 11월 17일 일본천황의 「특사」라고 하는 조선침략의 원흉 이등박문은 서울의 요소요소에 중무장한 일제침략군을 배치하고 사무라이깡패들을 내몰아 조선왕궁을 점거한 후 이조 봉건통치배들을 위협 공갈하여 5개 조항으로 된 「조약」을 날조하고 일방적으로 공표하였다.

「조약」은 명칭도 없고 조약발효의 중요한 절차인 국왕의 서명, 국새날인도 없으며 대표의 위임장 등 조약문서형식조차도 갖추지 못한 불법무도의 허위문서, 범죄문건이었으며 국제법상의 요구와 원칙을 난폭하게 유린한 조약 아닌 「조약」이었다.

이 허황한 종잇장에 의해 왜놈에게 국권을 무참히 탈취당한 우리 민족은 이때로부터 장장 40여 년 간의 기나긴 세월 가혹한 식민지 야만통치속에서 피눈물나는 망국노의 운명을 강요 당하게 되었다.

일제는 우리 나라를 하나의 거대한 감옥으로 만들고 반일독립운동에 나선 애국자들과 무고한 민중을 닥치는 대로 체포, 투옥, 고문, 처형하였을 뿐 아니라 840만 여명에 달하는 조선청장년들을 「징병」, 「징용」, 「보국대」 등의 명목으로 전쟁터와 죽음의 고역장들에 강제로 내몰았다. 또한 10대의 소녀들과 처녀들, 유부녀 등 20만에 달하는 조선여성들을 강제로 체포, 납치하여 일본군의 성 노리개로 만드는 치 떨리는 만행을 감행함으로써 우리 민족 앞에 천추에 씻을 수 없는 특대형 범죄를 저질렀다.

날강도 일제는 우리 나라를 무력으로 강점하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인적, 물적 피해를 끼쳤으며 조선민족의 혈통자체를 송두리째 없애버리려는 민족말살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일제가 40여 년간 우리 나라에서 감행한 식민지통치의 죄악사는 그 야수성과 악랄성에 있어서 전대미문의 가장 포악 무도한 반인륜적 범죄의 역사였으며 일제가 저지른 이 특대형 범죄는 우리 민족의 가슴속에 천추 만대를 두고도 아물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100여 년이 지난 오늘까지 과거의 죄악에 대해 사죄할 대신 그것을 미화분식하기 위해 온갖 책동을 다하고 있으며 심지어 인류에게 헤아릴 수 없는 고통과 불행을 덮씌운 침략전쟁을 「해방전쟁」으로까지 외곡해 나서고 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일본반동들은 저들이 저지른 특대형 범죄는 아닌 보살하면서 「독도영유권」을 주장하고 재침의 칼을 벼리며 대북적대시정책에 집요하게 매어 달리고 있다.

이것은 평화와 정의, 인류양심에 대한 난폭한 모독행위이며 일본의 군국화를 반대하는 우리 민족과 세계평화애호민중들에 대한 정면도전이 아닐 수 없다.

일본이 우리 민족과 세계의 양심과 시대의 흐름을 무시하고 지금과 같이 계속 과거죄악을 부정하고 군국주의마차를 몰아간다면 우리 민족과 세계평화애호민중들의 더 큰 항의와 규탄을 받게 될 것이다.

백년숙적인 일본으로부터 기어이 핏값을 받아내려는 것은 우리 민족의 확고한 의지이다.

일본은 분노한 우리 민족의 반일감정과 대일결산의지를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아울러 일제의 재침책동에 부채질을 하며 일제에게 빌붙어 그 무엇을 얻어 보려고 어리석게 책동하는 이명박패당도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각계민중은 날강도적인 <을사5조약>을 허위날조하고 우리 민족에게 피 어린 수난을 강요하였으며 오늘도 변함없이 재침야망을 추구하고 있는 일본군국주의자들과 일제의 과거 침략을 비호두둔하고 그에 아부굴종하는 이명박일당을 반대하는 투쟁에 한 사람같이 분기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