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7.21 논평

 

얼마전 일본정부는 소, 중학교 사회교과서들에 대한 새로운 「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을 명기하기로 확정하고 이에 대해 정식 공포하였다.

  일본당국의 노골적인 독도강탈책동은 우리 민족과 민중의 자주권과 존엄을 짓밟는 난폭한 침해이며 온 겨레와 국제사회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다.

  반제민족민주전선은 내외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신성한 우리의 강토인 독도를 저들의 영토로 공포한 일본정부의 책동을 우리 나라에 대한 용납 못할 침략행위로 낙인하고 온 민족과 전 민중의 이름으로 강력히 단죄규탄한다.

  독도는 역사적 견지에서 보나, 법률적 견지에서 보나 지리적 견지에서 보나 논의할 여지가 없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영토이다.

  이에 대해서는 수세기전의 역사관계문서들과 지도들에까지 명백히 밝혀져 있으며 수많은 일본인들도 인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독도를 저들의 땅이라고 생억지를 쓰다 못해 이를 정부의 「신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공식적으로 박아 넣고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주입시키려는 것은 악독한 침략자, 파렴치한 날강도무리들만이 감행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망동으로서 한반도 재침과 아시아제패를 위한 일본의 책동이 실천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

  우리 민중은 귀중한 삶의 터전인 우리의 강토를 타고 앉으려는 일본의 후안무치한 책동을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지난 시기의 죄악과 함께 반드시 총결산하고야 말 것이다.

  일본이 오늘과 같이 파렴치하고 오만무례하게 날뛰는 것은 전적으로 이명박패당의 친일매국행위에 기인된다.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자 마자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땅에 찾아가 『일본의 과거를 이미 용서했다』느니, 「신한일시대」니 뭐니 하면서 일본왕에게 절을 하고 「천황」으로 추어올린 친일역적이 바로 이명박이며 얼마전에는 일본총리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해 『지금은 곤란하니 기다려 달라』고 애걸하며 묵인한 매국노도 바로 이명박이였다.

  이명박의 체질화된 친일매국자세가 일본사무라이들의 독도강탈야망을 부채질하였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것이다.

  지금 이 땅의 각계층 민중이 경향각지에서 분노의 촛불을 밝히며 일본당국의 독도침략책동을 한 목소리로 단죄배격하고 「하늘이 진노하고 땅이 통곡할 일」이라고 울분을 터치면서 「영토주권」을 통째로 일본에 내주려는 매국역적 이명박의 퇴진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는 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현실은 민족안에 매국노가 있으면 나라의 주권도 영토도 지킬 수 없으며 민중이 편안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똑똑히 새겨주고 있다.

  우리 반제민전은 현대판「을사오적」의 무리인 이명박일당의 극악한 친일매국행위를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당국은 이명박의 집권을 기화로 때를 만난 듯이 독도강탈야망을 추구해보려는 어리석은 망상을 걷어치워야 한다.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는 모든 애국민중은 오늘의 엄중한 현실을 똑바로 보고 총 분기하여 일본의 무분별한 독도 강탈과 재침책동을 단호히 짓부셔 버리고 매국역적 이명박일당에게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할 것이다.

 

주체 97(2008)년 7월 21일

서      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