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5.10 논평

망국적인 5.10단독선거를 반대하여 각계층 민중이 영용하게 투쟁한 때로부터 60년이 되었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 우리 민중은 온 겨레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민족분열을 고정화하고 이 땅에서 식민지 통치를 실시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하였으며 끝끝내 식민지괴뢰정부를 조작한 미국과 친미주구들에 대한 치솟는 증오를 금지 못하면서 통일적 민주정부를 세우기 위해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 싸운 열사들의 고귀한 정신과 염원을 꽃피울 의지를 굳게 가다듬고 있다.

돌이켜보면 미국은 범죄적인 「단선단정」조작음모를 실현하기 위해 저들의 침략무력을 50%나 더 늘이는 한편 각종 전쟁장비까지 출동시켰으며 「특별경비사령부」와 테러단을 조작하고 「비상경계령」을 실시하는 등 무시무시한 공포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러나 경향각지의 우리 민중은 무차별적인 파쇼폭압을 박차고 나라와 민족의 분열을 가져오는 단독선거를 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 나섰다.

우리 민중은 『<단선단정>을 결사반대한다』, 『<유엔임시조선위원단>은 철거하라』, 『민주주의인민공화국수립 만세』등의 구호를 소리높이 외치면서 망국적인 단독선거를 반대하는 결사전을 벌였다.

우리 민중은 이 투쟁을 통하여 조국의 자주독립과 민주주의적 통일정부수립에 대한 일치한 지향과 의지는 그 어떤 총칼로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힘있게 과시했으며 미국의 「단선단정」조작음모책동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 침략자와 매국노들을 공포로 전율케 했다.

그때로부터 60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열사들의 숭고한 염원은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여전히 이 땅에서 주인행세를 하면서 식민지지배와 예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세기가 바뀐 오늘에도 미국은 북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핵 전쟁연습을 끊임없이 벌이면서 이명박패당을 부추겨 남북관계를 첨예한 대결과 전쟁국면에로 몰아가고 있다.

집권초기에 벌써 특등 친미사대매국집단으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이명박패당은 미국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는 역적행위도 거리낌 없이 감행하면서 남과 북을 핵전쟁의 참화속에 몰아넣으려고 책동하고 있다.

미국의 식민지지배와 예속이 지속되고 이명박과 같은 매국역적이 권좌를 차지하고 있는 한 이 땅에서 민족자주와 평화가 보장될 수 없고 꿈에도 소원인 조국통일도 성취될 수 없으며 온 겨레가 전쟁의 재난과 참화에서 벗어 날 수 없다.

각계 민중은 5.10단선반대투쟁의 그 정신 그 투지를 되살려 우리 민족의 온갖 불행과 고통의 화근이고 전쟁의 온상인 미국의 군사적 강점과 지배를 끝장 내고 이명박친미보수집권패당을 매장하기 위한 반미자주화, 반파쇼민주화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