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2 논평

 

1월 13일은 미국과 이승만친미독재집단이 반북모략적인 「진보당사건」을 조작한 때로부터 50년이 되는 날이다.

지금 우리 민중은 이 땅의 합법적 정당이었던 진보당과 그 성원들에 대한 유혈적 탄압을 가하고 당수 조봉암선생을 무참히 학살한 파쇼독재자들과 그 배후조종자인 미국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돌이켜보면 진보당은 1955년 12월에 조직된 이후 합법적인 활동을 벌이다가 1958년 1월에 친미파쇼독재자들에 의해 강제해산된 애국적 정당이었다.

진보당이 결성될 당시 급속히 확대되는 통일운동역량과 이 땅의 변혁운동발전은 진보정당의 출현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여 결성된 진보당은 반제, 반파쇼, 평화통일을 기본내용으로 하는 투쟁강령을 내놓고 각계의 애국적 민주역량을 묶어 세우며 미국과 친미독재집단의 민족분열정책과 파쇼정책들 반대하는 적극적인 투쟁을 벌였다.

광범위한 민중들 속에서 진보당의 지위는 날로 높아졌고 특히 그의 평화통일강령은 민중 각계의 커다란 지지를 받았다.

각계 민중들속에 진보당의 영향력이 급속히 확대강화되고 한편 이승만친미독재정권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자 미국의 사주하에 파쇼교형리들은 진보당에 터무니없는 「간첩」죄를 들씌우고 검거선풍을 일으켜 수많은 진보당 당원들을 체포투옥하고 당수였던 조봉암선생을 야수적으로 학살했으며 당을 강제로 해산시켰다.

미국과 친미독재집단의 야만적 탄압으로 말미암아 진보당은 불과 2년밖에 존재하지 못했지만 이 땅에서 조국통일기운을 더욱 높이고 각계 민중의 반미반독재투쟁을 발전시키는데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애국적인 진보당을 탄압말살함으로써 우리 민중의 평화통일지향을 무참히 짓밟은 미국과 친미파쇼독재집단의 죄악은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지워질 수 없다.

그때로부터 반세기의 세월이 흘렀지만 미국은 아직도 주인행세를 하면서 이 땅의 진보개혁을 가로막고 자주통일로 향한 우리 민족의 진군을 멈춰 세워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

미국의 비호와 배후조종이 있었기에 역대 친미독재정권은 수많은 「용공사건」을 조작하고 자주,민주, 통일을 위해 투쟁한 각계 인사들을 보안법에 걸어 무참히 탄압했을 뿐 아니라 남북사이의 대립과 대결을 조장하면서 통일의 길을 가로 막아왔다.

미국이 이 땅을 강점하고 있는 한 우리 민중은 오늘의 불행과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고 꿈에도 소원인 조국통일도 이룩될 수 없다.

각계 민중은 반미자주화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미국의 지배와 강점을 끝장내기 위한 투쟁과 냉전시대의 유물인 보안법을 철폐시키기 위한 대중적 투쟁을 보다 강력히 전개해야 한다.

우리 민중은 양키침략자들을 이 땅에서 몰아내고 「우리 민족끼리」기치밑에 조국을 통일함으로써 통일애국열사들의 염원을 반드시 실현하고야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