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8 논평

 

공안당국이 새해벽두부터 악명 높은「보안법」을 휘두르며 애국적 청년학생들에 대한 탄압책동에 광분하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2일 새벽 공안당국은 15기「한총련」의장 유선민을「보안법」위반에 걸어 체포하는 폭거를 감행했다.

지난해 말「한총련」대의원들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소동을 일으킨 공안당국이 새해에 들어서자마자「한총련」에 대한 탄압책동에 더욱 매달리고 있는 것은 반통일파쇼악법인「보안법」을 만능의 폭압수단으로 하여 통일애국세력에 대한 탄압을 본격화하려는 용납 못할 반민족, 반민주, 반통일 범죄행위이다.

더욱이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공안당국이 주체사상을 연구보급했다는 죄아닌 죄를 들씌어 유선민의장을 체포한 것이다.

주체사상으로 말하면 우리 민족과 인류가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는 가장 올바른 지도이념으로서 오늘 주체사상을 배우고 구현하려는 것은 막을 수 없는 시대적 추세로 되고 있다.

공안당국이「보안법」을 휘두르며 선진사상을 연구보급하는 의로운 활동을 범죄시하고 체포소동까지 벌여놓은 것은 그 무엇으로서도 용납될 수 없다.

「보안법」은 동족을「적」으로 규정하고 남북사이의 접촉과 내왕, 협력과 교류를 가로막으며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해 투쟁하는 이 땅의 애국적인 단체와 조직들을「반국가단체」,「이적단체」,「체제전복세력」으로 몰아 야만적으로 탄압하는 희세의 반통일파쇼악법으로서 온 겨레의 규탄과 배격을 받고 있다.

우리 민족끼리 화해하고 협력하여 통일의 문을 열어나가는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시대에 이러한 반통일악법을 계속 휘둘러 통일애국세력을 말살하고 민족내부에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려는 것은 남북관계발전과 통일을 가로막으려는 범죄적 기도외에 다름이 아니다.

「보안법」과 같은 반통일파쇼악법이 존재하는 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이 이룩될 수 없고 6.15공동선언과 그를 실천하기 위한 10.4선언이 원만히 이행될 수 없다.

각계 민중은 냉전시대의 유물인「보안법」을 철폐시키고 그 악법에 의해 구속된 양심수들을 석방시키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