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2 논평

 

지금 이 땅에서는 이라크파병기한연장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고 있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과 각계 민중들은 물론 심지어 정치권에서까지도 이라크파병기한연장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하면서 파병부대의 철수를 요구하는 투쟁을 더욱 세차게 벌여나갈 것을 호소하고 있다.

이것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해치고 우리의 청장년들을 미국의 더러운 침략전쟁의 대포밥으로 내어맡기는 이라크파병을 결단코 용납하지 않으려는 각계 민중의 굳센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서 지극히 정당하다.

그런데 유독 한나라당만은 대세의 흐름과 민심에 역행하면서 이라크파병기한연장을 한사코 고집해 나서고 있는 것이다. 얼마전 한나라당의 대선후보라고 하는 이명박은 이라크파병기한연장이 『미국이 원한다』느니, 『한국의 이익에 부합된다』느니 하면서 『아라크파병기한연장동의안』에 한나라당이 찬성해야 한다는 나발을 불어댔는가 하면 이 당의 어중이 떠중이들까지 나서서 파병기한연장동의안에 무조건 지지표를 던져야 한다며 목에 핏대를 돋구고 있다.

이로서 한나라당은 친미사대매국집단으로서의 저들의 추악한 정체를 다시금 스스로 드러내놓았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이라크전쟁이나 아프간전쟁은 미국이 「반테러」의 구실로 저들의 세계제패전략과 탐욕을 실현하기 위해 일으킨 날강도적인 침략전쟁으로서 그 무엇으로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부정의의 전쟁이다.  그런 것으로 하여 미국의 침략전쟁에 대한 국제적인 항의와 규탄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고 있으며 미국에 추종하여 이 나라들에 군대를 파병하였던 나라들까지도 군대를 이미 철수하였거나 철수시키려 하는 것이 추세로 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국제적 추세와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여 이라크파병기한연장에 그처럼  극성을 부리고 있는 한나라당의 책동이야말로 사대와 외세의존에 환장하여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서슴없이 팔아먹는 역적배들의 반역행위로밖에 달리 볼 수 없는 것이다.

굴욕적인 이라크파병으로 우리 민중이 당하고 있는 고통과 재난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지금 이라크와 아프간은 테러와 보복의 악순환속에 사람들의 피가 마를새 없고 죽음의 행렬이 그칠새 없는 사막의 무덤으로 화하고 있다. 이러한 죽음의 사막에 파병된 우리 청장년들과 무고한 민간인들은 항시적인 테러와 납치의 공포속에 시달리지 않으면 안되고 심지어는 귀중한 목숨까지 잃고 있다.

2004년 이라크에서 있은 김선일피살과 올해 7월 아프간에서의 민간인 납치 및 살해참극은 그 대표적 사례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한나라당이 이라크파병기한연장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저의는 다른데 있지 않다.

그것은 다가오는 12월 대선을 앞두고 어떻게 하나 미국상전의 환심을 사서 기어이 정권탈취야망을 이루어보려는데 있는 것이다.

현실은 한나라당이야말로 저들의 집권야망을 위해서라면 민족의 존엄과 이익도 우리 민중의 생명까지도 서슴없이 외세에 팔아먹는 만고역적무리라는 것을 더욱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한나라당은 절대로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

오늘의 시대는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나아가는 6.15자주통일의 시대이다. 6.15자주통일시대에는 외세에 빌붙어 더러운 잔명을 부지해 보려는 한나라당과 같은 친미사대매국노들이 있을 자리가 없다.

우리 민중은 이미 한나라당에 심판을 내린지 오래다.

우리 민중은 조상대대로 미국에 추종하면서 못된 짓만 일삼아온 한나라당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민주적인 만고죄악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며 반드시 준엄한 철추를 안기고야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