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온계레는「우리 민족끼리」의 이념밑에 민족중시, 평화수호, 단합실현의 3대과업수행으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여나가고 있다.

그런데 유독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들은 6.15통일시대의 거센 흐름을 가로막고 남북대결을 고취하며 집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광분하고 있다.

특히 한나라당패거리들은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저들의 더러운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정체를 여지없이 드러내보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실현에 악랄하게 도전해 나서고 있다.

내외의 커다란 관심과 기대속에 역사적인 평양상봉소식이 발표되자마자 한나라당은 불에 덴 송아지마냥 날뛰면서 연일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

한나라당은 정상회담을「선거용」으로 매도하면서「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해서 기대할 것은 아무것도 없다」느니,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교체를 막아보겠다는 술책」이라느니 뭐니 하는 망발을 연일 늘여놓고 있다.

뿐만아니라 한나라당 대선후보로 나선 이명박과 한나라당 대표 강재섭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과 어중이 떠중이들까지 나서 주제넘게도 정상회담「조건부수용」이니 뭐니 하며 대들다 못해 심지어 존엄높은 북까지 걸고 들면서「핵문제해결」없이 남북관계를 전진시킬 수 없다는 악담을 서슴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패들의 이같은 망동은 민족의 중대사에 훼방을 놓고 이 땅의 민심과 내외 여론에 찬물을 끼얹는 용납못할 반민족적 범죄이며 남북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반대하고 대결을 추구하는 역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

현실은 한나라당이야말로 재집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이 땅의 평화와 통일, 민족의 존엄과 이익은 안중에 없는 천추에 용납못할 인간쓰레기, 사대매국역적집단이라는 것을 더욱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한나라당역적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6.15공동선언의 순조로운 이행과 나라의 평화와 통일에 대해서 생각할 수 없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과 각계 민중은 민족내부의 암적 존재이며 겨레의 수치인 한나라당반역집단을 매장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거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은 정상회담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망동을 남북대결과 전쟁을 불러오는 역적행위로 낙인하고 이에 단호한 반격을 가해야 한다.   

그러자면 역대적으로 한나라당이 저질러온 반민족적, 반통일적 죄행들을 낱낱히 고발단죄하는 여론전을 힘있게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6.15공동선언의 채택과 그 이행을 한사코 반대해 나서면서「전쟁불사론」까지 들고 나와 우리 민중을 외세의 핵전쟁의 희생물로 만들려고 책동한 한나라당의 죄악을 자료적으로 까밝혀 그들의 추악한 정체를 발가놓음으로써 범국민적인 반한나라당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

모든 진보세력들과 각계 민중은 한나라당의 검은 속셈과 추악한 정체를 똑바로 꿰뚫어보고 그들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평양상봉의 의의를 깎아내리고 남북대결을 조장시키려는 자그마한 요소도 묵과하지 말고 그에 결정적 타격을 안겨야 한다.

반한나라당투쟁의 도수를 더욱 높여 역적패당의 정권탈취야망을 단호히 저지파탄시켜야 한다.

지금 한나라당의 이명박과 그 패당은 마치 저들이 정권을 다잡은 듯이 으시대면서 반북대결과 친미독재의 망령을 되살리려고 미쳐날뛰고 있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은 다가오는 대선에서 한나라당을 패배시키는데 하반기 투쟁의 기본목표를 정하고 여기에 총력을 경주하여야 한다.

이명박과 한나라당패거리들의 친미사대와 반통일, 반민주, 부정부패행위들을 낱낱히 들춰내는 것과 함께 이 자들의 망동을 사사건건 문제시하여 강력한 타격을 안겨야 한다.

인터넷을 통한「한나라당」폭로규탄선전, 반한나라당수요집회 등 여러 가지 형식의 투쟁방법과 전술을 능동적으로 활용해나가야 한다.

현시기 반한나라당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이는데서 중요한 것은 반보수대연합을 시급히 실현하는 것이다.

사회의 진보와 개혁을 주장하고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을 지향하는 모든 세력은 서로의 주의주장과 각자의 이해관계보다 민족공동의 이익을 앞세우고 대범하게 손을 잡아야 한다.

민족민주운동단체들과 모든 진보세력은 차이점보다 공통점을 앞세우고 대승적차원에서 공동의 목표와 이해관계를 실현하기 위해 진보세력의 대연합을 하루빨리 실현해야 한다.

이와 함께 반보수의 기치밑에 한나라당의 재집권야망을 짓부수기 위한 연대연합투쟁을 강화해야 한다.

당면하여 다가오는 12월 대선을 계기로 한나라당을 종국적으로 매장하기 위한 반한나라당공동전선을 시급히 구축해야 한다.

모든 진보세력들과 각계 민중은 반한나라당투쟁에 이 땅의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이 있다는 것을 깊이 자각하고 전국민적 투쟁으로 한나라당의 정권탈취책동을 파탄시키고 이 역적패당을 민족의 명부에서 영영 지워 버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