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8.24 논평

 

한나라당의 반북대결과 북침전쟁책동이 날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 지고 있다.

한나라당 대표 강재섭을 비롯한 역적패당들은 얼마전「을지 포커스 렌즈」한미합동군사훈련과 관련해 그것이『어떠한 이유로도 축소나 연기되어서는 안된다』고 떠들었다.

그리고『한미동맹을 일부러 해치는 것』이니 『누구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니 뭐니 하며 악담을 늘어 놓았다.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미국상전의 비위를 맞추고 대결과 전쟁열을 고취하여 정권을 탈취하려는 친미호전세력의 시대착오적인 망동이 아닐 수 없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벌이는「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훈련은 명백히 북을 겨냥한 침략전쟁연습이다.

하기에 지금 이 땅에서 입체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이 북침전쟁연습은 전체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미국과의 북침합동군사훈련을 반대하는 목소리에 힘을 합치는 것은 나라의 평화와 민족의 안녕을 수호하고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정의의 애국투쟁이며 민족의 일원이라면 누구나 여기에 동참해야 한다.

그런데 한나라당 패거리들이 이 땅에 핵전쟁의 먹구름을 몰아오는 미국의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책동에 반기를 들기는 커녕 오히려 쌍수를 들어 환영하다 못해 그것이 취소될까봐 걱정하면서 붙는 불에 키질을 해대고 있으니 이런 쓸개빠진 반역집단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최근 한나라당은「대북정책전환」과 「신대북정책」을 떠들며 저들의 반북대결자세에서「변화」라도 가져올 것처럼 광고해 왔었다.

이번 망동을 통해서 그것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민심을 유혹하고 정권탈취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기만술책이었다는 것이 여지없이 드러났다.

지어먹은 마음 사흘을 못간다고 한나라당이 위기수습책으로 무슨「정책전환」을 떠들어도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이 체질화된 악습은 절대로 고칠 수 없다.

미국상전의 요구라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고 침략의 돌격대로 나서는 것도 서슴지 않는 친미호전집단이 바로 한나라당이다.

한나라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나라의 평화와 평화통일도 기대할 수 없으며 전쟁의 위험만이 증대될 뿐이다.

최근 한나라당 패거리들이 민심과 대세에 역행하는 반역적 망언들을 마구 내뱉고 있는 것만 보아도 이 역적무리들이 권좌를 차지하게 된다면 남북간의 화해와 단합을 가로막고 이 땅의 평화를 파괴하는 엄청난 재앙을 불러오게 된다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우리 민중은 이미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북침전쟁에 명줄을 걸고 있는 한나라당에 사형선고를 내렸다.

각계 민중은 친미전쟁당인 한나라당의 집권음모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기 위한 반한나라당, 반보수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