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4.4 논평

 

얼마전 미국과 현 집권당국이 부당하게도 미군기지이전과 재배치에 소요되는 막대한 액수의 비용을 우리 민중에게 떠넘기도록 「최종합의」하였다.

이번에 미국과 현 당국은 평택미군기지건설을 2011년까지 끝내며 서울 용산에 있는 미군기지와 미2사단의 이전 및 평택미군기지건설에 필요한 자금 약 100억달러가운데 절반이 넘는 약 56억달러를 현 당국이 부담하기로 하였다.

이번 합의는 기지이전과 재배치의 명목으로 이 땅에 계속 틀고 앉아 이북에 대한 군사적 압살과 동북아시아지역에 대한 지배권야망을 실현해보려는 미국의 영구강점기도를 다시금 드러내 보인 것으로서 이것은 미군철수와 이 땅의 평화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와 세계진보적 인류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용납못할 도전이며 우리 민중에 대한 모독이다.

사대매국적인 정치로 경제가 파국에 직면하고 민생고가 하늘에 닿은 때에 당국이 막대한 액수의 자금을 대폭 인상된 미군유지비로 쏟아붓기로 한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미군기지이전과 재배치에 탕진하기로 한 것은 외세에 아부하여 일신의 부귀영화를 추구하며 더러운 정치적 야욕을 실현해보려는 또하나의 친미사대매국행위이다.

지금 각계애국민중은 이방인인 미국이 새세기에 들어선 오늘까지도 제집으로 돌아갈 생각은 하지 않고 남의 집 안방에 계속 틀고 앉아 주인행세를 하면서 우리 민중에게 온갖 가혹한 부담과 고통을 강요하고 있는데 대해 분격을 터뜨리고 있다.

역사에는 타민족을 지배하고 억압한 침략자가 적지 않지만 미국과 같이 반세기이상에 걸쳐 이 땅을 불법강점하고 귀중한 모든 것을 빼앗아가는 것도 성차지 않아 협박과 공갈로 강점비와 전쟁비용까지 뜯어내가는 이런 파렴치하고도 강도적인 침략자, 약탈자는 없다.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고 생존권을 위협하는 미국의 이러한 오만무례한 행위를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된다.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동북아시아지배야망에 혈안이 되여 주한미군의 영구강점을 꾀할 것이 아니라 우리 민중의 일치한 요구대로 모든 미군기지를 폐쇄하고 침략군대를 철수시키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현 당국은 친미사대적인 굴종자세를 버리고 미국과 한 부당한 합의를 백지화하여야 하며 미군철수를 위한 국민의 투쟁에 동참해 나서야 할 것이다.

각계애국민중은 반미반전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미국의 침략적인 기지이전과 재배치책동을 단호히 반대배격하여야 하며 거족적인 투쟁으로 미군을 철수시키고 자주통일의 결정적 국면을 열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