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7 논평

 

11월 17일은 일제가 날강도적인 방법으로 침략문서인 「을사5조약」을 날조해낸 101년이 되는 날이다.

1905년 11월 17일 일제는 우리 나라에 대한 군사적 강점과 식민지통치를 합법화할 목적으로 이조봉건정부의 최고권력자인 국왕과 정부대신들을 위협공갈하여 망국적인 「을사5조약」을 날조해냈다.

「을사5조약」은  일제가 총칼을 동원하여 강압과 회유,사기협잡의 방법으로 우리 민족의 자주권을 강탈하고 식민지지배를 합법화한 침략문서로서 국제법상의 초보적인 요구와 원칙을 무시하고 조약으로서의 형식마저도 제대로 못갖춘 조약 아닌 조약,아무런 법적 구속력도 없는 불법무효의 사기협잡문서이다.

일제는 이 비법적인 문서의 날조로 우리 나라를 군사적으로 강점하고 40여년간에 걸쳐 식민지파쇼통치를 실시하였으며 우리 겨레에게 온갖 불행과 고통을 덮씌웠다.

일제는 지난 조선강점기간 1백여만의 무고한 우리 겨레를 야수적으로 학살하고 840만여명의 청장년들을 「징용」,「징병」으로 강제연행하였으며 20만명의 우리 여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는 천추에 용납못할 반 인륜적 범죄를 저질렀다.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을 지구상에서 영영 없애 버리기 위해 우리의 말과 글,성과 이름마저 빼앗으려고 미쳐 날뛰었으며 귀중한 우리의 문화재보들을 마구 파괴,약탈하고 우리의 보존자원을 닥치는대로 강탈해 갔다.

일제의 「을사5조약」의 날조와 그로부터 시작된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지배야말로 인류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가장 야만적이고 날강도적이며 극악무도한 특대형 국가범죄이다.

그러나 일제는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특대형 국가범죄에 대하여 성실히 반성하고 사죄할 대신 오히려 그것을 미화분식하고 정당화하면서 과거 침략역사를 왜곡하고 신성한 우리 영토인 독도까지 넘겨다보며 재침책동에 혈안이 되어 돌아가고 있다.

일본반동들은 「을사5조약」이 날조된 때로부터 1백년이 넘는 오늘까지도 의연히 이 조약의 「합법성」과 「적법성」을 떠들고 있으며 자라나는 신세대들에게 군국주의의식을 불어넣기 위해 히노마루게양,기미가요제창, 역사교과서 왜곡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

특히 일본반동들은 내외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침략과 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참배를 한사코 강행하며 해외침략을 노린 헌법개정과 미일동맹강화를 통한 군사대국화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의 대북고립압살책동에 적극 편승하여 반북적대시정책을 더욱 노골화하면서 대북제재와 북침을 노린 핵무장화기도,미일합동군사연습의 강행 등에 광분하고 있다.

제반 사실은 일제야 말로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이고 철천지 원수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과거죄악을 청산하고 외세에게 빼앗긴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되찾으려는 우리 민중의 결심과 의지는 확고하다.

일본반동들은 우리 민중의 반일의지를 똑바로 보고 죄악의 과거역사를 성근히 반성하고 사죄, 보상해야 하며 시대착오적인 재침야망을 버려야 한다.

전 국민은 일제의 과거죄악을 총결산하고 「을사5조약」의 날조로부터 시작된 한세기이상에 걸치는 외세의 치욕스러운 지배와 간섭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거족적인 반일반외세자주화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