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3.16 논평

 

지금 국민각계는 한나라당대표라고 하는 박근혜가 얼마전 일본땅을 돌아 치면서 친일매국적인 언동들을 연발한데 대해 치솟는 분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는 일본방문기간 일본지배계층의 계속되는 야스쿠니신사참배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못한 것은 물론이고 오히려『한일간의 대화를 끊어서는 안된다』느니,『냉각관계를 풀기 위해서는 언행에 신중해야 한다』느니 하는 망발들로 일관하였다.

이것은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과거죄악에 대한 성근한 반성과 응분의 보상을 끝까지 받아내려는 국민적 의지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전이고 모독이며 친일의 뿌리에서 자란 친일후예의 추악한 궤변이 아닐 수 없다.

일본반동지배층의 야스쿠니신사참배로 말한다면 일제의 과거침략사를 찬미하고 군국주의망령을 되살려「대동아공영권」의 야망을 실현해 보려는 재침책동의 주요일환이다.

때문에 우리 민족,민중은 물론이고 아시아나라 민중은 일본반동들의 신사참배를 강력히 규탄하면서 그것을 당장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야당대표라는 그가 일본당국자들에게 야스쿠니신사참배에 대해 항의입장을 표시하기는커녕 오히려 『언행에 심중해야 한다』느니 뭐니하며 일본의 비위를 맞추는 추태를 부린 것은 우리 민중의 반일의지에 찬물을 끼얹고 일본의 재침책동을 비호해 나선 친일매국행위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

더욱이 박근혜가 이번 행각에서 이른 바 「납북자」문제를 일본인「납치자」문제와 평행선상에서 논의한다고 하면서 동족을 적대시하는 일본의 입장에 맞장구를 친 것은 추호도 용납될 수 없는 반민족적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당리당략을 추구하고 일신일파의 몸값을 올리기 위해서는 동족도 서슴없이 모해하며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에게까지 굽신거리는 박근혜의 작태야말로 역적본당인 한나라당의 진면모를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해야 할 것이다.

「한일협정」체결의 당사자인 민주공화당의 후신인 한나라당의 친일체질,역적체질은 달라질 수 없다.

이번에 박근혜가 「한일협정」체결 때와 같은 한일관계에서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자고 횡설수설한 것만 봐도 그것을 잘 알 수 있다.

제반사실들은 박근혜와 같이 친일이 골수에 찬 한나라당패거리들이 집권하면 일본의 재침통로를 열어주게 될 것이며 우리 민중이 더 큰 불행과 고통을 겪게 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각계 민중은 일본의 재침책동을 분쇄하고 하루빨리 일제의 과거죄악을 청산하기 위해서도 반한나라당투쟁의 도수를 높여 그들의 재침책동을 단호히 저지파탄시켜야 할 것이다.

박근혜는 나라와 민족의 이익은 안중에도 없이 외세에 빌붙어 기생한 반역자들의 운명이 얼마나 처참한가 하는 것을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