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다 아는 것처럼 미국과 이 땅의 군부호전세력은 오는 3월말 「연합전시증원연습」과 「독수리」훈련이라는 대규모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것은 회담을 통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요, 뭐요 하는 미국의 말이 내외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기만극에 불과하다는 것을 다시금 실증해주고 있다.

지금껏 그러했던 것처럼 미국의 속셈은 오직 북을 군사적 방법으로 타고 앉자는 것 외에 다른 것이 없다.

우리 민족과 삼천리강토를 통째로 집어삼키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어제도 오늘도 변함이 없다.

만악의 근원 주한미군이 없고 이 땅에 우리 민족끼리 사는 자주화되고 평화롭고 통일된 새 세상을 안아오자면 반미반전,평화옹호투쟁을 더욱 강력히 전개해 나가야 한다.

(청년학생  이  종국)
 

미국과 군부호전세력이 또다시 화약내풍기는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연습을 벌이려 하고 있다.

미국과 그 주구들이 「연례적인 훈련」이니 뭐니 하고 있지만 이것은 내외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기만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핵항공모함을 비롯한 방대한 침략무력이 동원되는 이 훈련을 어떻게 연례적이며 방어적인 훈련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미국이 그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들고 있지만 이 땅에 실제적인 전쟁국면을 몰아오고 있는 장본인은 다름 아닌 미국이다.

겨레의 강력한 요구를 외면하고 외세와 야합하여 장관급회담까지 파탄시키면서 전쟁연습에 광분하고 있는 군부호전세력은 초래될 악결과들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각계 민중은 이 땅에서 전쟁의 화근을 들어내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미군철수, 반전평화운동에 더욱 과감히 나서야 할 것이다.

(언론인  조  성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