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2.11 논평

 

얼마전 당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전파안보발기」(PSI)훈련에 참가하기로 결정함으로써 내외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일명 「대량파괴무기확산방지구상」이라고도 불리 우는 이 훈련은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북을 비롯한 이른 바 「불량국가」들이 선박이나 차량, 항공기를 이용하여 핵, 생화학무기와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관련물질들을 수송하는 것을 차단한다는 미명하에 매해 벌이는 도발적인 전쟁훈련으로서 사실상 「대량살상무기전파방지」를 구실로 다른 나라들의 자주권을 유린하고 침략하기 위한데 범죄적 목적이 있다.

지난시기 미국은 이 훈련에 이남당국까지 끌어 들이기 위해 각방으로 압력을 가해 왔다.

당국이 이번에 온 겨레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대량파괴무기확산방지」훈련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은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해치려는 또 하나의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현 당국은 미국의 침략적인 「전략적 유연성」을 인정한 것과 때를 같이하여 대량파괴무기확산방지훈련참가를 결정함으로써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과 세계제패전략에 더욱 깊숙히 끌려들게 되었다.

당국의 이번 결정은 항시적인 전쟁위험이 감도는 이 땅의 정세를 더욱 더 격화시킬 뿐 아니라 이 훈련이 새로운 북침전쟁의 발화점이 될 수 있다는데 그 엄중성이 있다.

「전파안보발기」훈련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미국의 전쟁책동에 가담한 것은 남북관계를 격화시키고 이 땅을 무서운 핵전쟁의 참화속에 몰아 넣으려는 위험 천만한 매국배족행위이며 온 겨레의 저주와 규탄을 면할 수 없다.

사실 대량살상무기를 제일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도 미국이며 국제법도 안중에 없이 세계 각지에 그것을 전파하고 있는 왕초도 다름 아닌 미국이다.

이 땅은 물론 전세계적 범위에서 가공할 핵전쟁위험을 조성하고 있는 장본인도 미국이다.

당국은 시대착오적이며 반역적인 대미추종정책이 가져 올 엄중한 악결과를 똑똑히 보고 「대량파괴무기확산방지」훈련참가결정을 전면 철회해야 할 것이다.

각계각층 민중은 외세에 적극 추종하여 북침핵전쟁의 돌격대로 나서려는 당국의 반민족적인 대미추종정책과 전쟁훈련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고 이 땅에 대한 미국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기 위한 반미자주화투쟁을 더욱 강력히 전개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