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27 논평

 

최근 국가인권위원회가 비공개토론을 벌여놓고 이른 바 북인권을 다루는 「특별위원회의 확대」니 「관련조사의 보강」이니 하며 북을 걸고드는 망동을 부려 국민각계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우리 민족끼리」가 대세로 된 6.15자주통일시대에 있지도 않는 동족의 「인권문제」를 떠들고 있는 것은 국민들의 연북통일의지를 거세하고 반북대결을 고취하려는 추악한 민족반역행위가 아닐 수 없다.

공인된 것처럼 북의 「인권문제」라는 것은 철저히 북을 고립압살하기 위한 미국과 그에 추종한 친미보수세력의 반북모략책동의 산물이다.

인간의 존엄과 권리가 최대로 보장된 북에는 미국이 떠드는 「인권문제」라는 것이 애당초 존재하지도 않는다.

그런데 인권위원회가 미국과 친미극우세력의 반북압살책동에 추종하여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문제」에 대하여 떠들고 있는 것은 북의 존엄과 정치체제에 대한 도발이며 좋게 발전하는 남북관계를 근본적으로 위태롭게 하는 용납못할 행위이다.

인권위원회가 실제로 인권문제를 다루려면 마땅히 지난 60여년동안 이 땅을 강점하고 우리 민족에 대한 치떨리는 살육만행과 인권유린만행을 저지른 미국과 그에 아부굴종하여 이 땅을 인권의 불모지,민주주의의 폐허지대로 만든 한나라당과 같은 파쇼독재의 잔당과 후예들을 문제시하여야 한다.

날로 더욱 노골화되는 주한미군의 인권유린행위와 수십년동안이나 흑막속에 묻혀온 유신정권을 비롯한 지난 독재정권들의 특대형 인권유린만행들의 진상을 밝혀내고 그 주범들을 처벌하는 것은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초미의 과제로 나서고 있다.

「민청학련사건」과 「인혁당사건」에 이어 연속 드러나고 있는 「동백림사건」에서 보는 것처럼 과거 군부독재시기의 인권유린만행들의 진상은 한나라당의 전신들이 집권연장을 위해 얼마나 끔찍한 반북모략사건들을 조작해냈으며 무고한 민중들을 어떻게 무자비하게 탄압처형해 왔는가를 더욱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한나라당의 원조세력이야 말로 인권유린만행을 업으로 삼아온 극악한 인간백정의 무리이며 한나라당은 그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실증하고 있다.

각계 국민들이 과거사청산투쟁을 반한나라당투쟁과 결부하여 힘차게 벌이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인권유린의 본당과 그 후예들을 하루빨리 척결하는 것은 시대의 절박한 요구이다.

그런데 인권위원회가 이를 외면하고 오히려 인간의 자주적권리가 확고히 보장된 북을 터무니없이 걸고드는 것은 인권문제해결의 본질에서 벗어난 망동으로서 그들의 정치도덕적 저렬성만을 보여줄 뿐이다.

현당국은 인권위원회가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압력에 굴복하여 벌이는 반북대결소동이 가져올 엄중한 악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그러한 망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

각계 국민들은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반북압살소동에 추종하여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문제」를 걸고들며 남북대결을 고취하는 인권위원회의 부당한 처사에 단호한 반격을 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