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1 논평

 

이 땅에 대한 침략자 미군의 군사적 강점을 합법화하고 우리 국민에게 참을 수 없는 치욕과 굴종을 강요한 범죄적인 「한미상호방위조약」이 체결된 때로부터 52년이 된다.

미국의 강도적 요구와 친미주구들의 사대굴종행위에 의해 1953년10월1일에 체결된「한미상호방위조약」은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가장 침략적이고 불평등한 군사조약이다.

지난 50여년간 미제강점군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을 구실로 이 땅 전역을 침략적인 군사기지로 거머쥐고 우리 민중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엄중히 침해하는 극악한 범죄행위들을 거리낌없이 감행해 왔다.

미호전계층은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남침」위협을 운운하며 이 땅을 지구촌 최대의 전쟁화약고로 전변 시켰으며 무모한 전쟁연습소동으로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 전쟁위협을 끊임없이 증대시켜 왔다.

최근에도 미국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휴회기간에까지 북침을 위한 「을지 포커스 렌즈-05」합동군사훈련을 벌임으로써 평화와 통일의 파괴자,전쟁광신자로서의 정체를 그대로 드러내 놓았다.

뿐만아니라 미군살인마들은 이 땅에서 치외법권을 행사하면서 우리 민중을 상대로 살인과 강간 등 인간의 정상적인 사고로써는 상상할 수 없는 몸서리치는 범죄행위들을 무시로 감행해 왔으며 실전을 방불케 하는 전쟁연습과 환경오염 등으로  우리 강토를 사람 못 살 불모지대로 전변 시키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을 통하여 국군통수권을 거머쥔 미국은 그것을 휘둘러 5월의 광주를 「피의 목욕탕」으로 만드는 등 자주,민주,통일을 위해 나선 애국민중을 무참히 탄압학살한 것도 부족하여 오늘은 우리의 청장년들을 저들의 세계제패를 위한 침략전쟁마당에 까지 끌고가 총알받이로 내모는 범죄행위도 서슴치 않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체결이후 오늘에 이르는 반세기이상의 역사는 우리 민중에게 참을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고 나라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하게 위협해온 범죄의 역사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우리 민중의 존엄과 자주권을 여지없이 유린하고 남북대결과 전쟁만을 몰아오는 범죄적인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철폐하고 만 악의 근원인 양키침략군을 몰아내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요청이다.

미국은 세기를 이어 쌓이고 쌓인 우리 국민의 피맺힌 원한과 반미의지를 똑바로 보고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당장 폐기하여야 하며 모든 전쟁장비들과 침략군을 지체없이 철수시켜야 한다.

각계 민중은 민족자주,반전평화,통일애국의 기치를 더욱 높이 치켜들고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비롯한 한미간의 모든 불평등한 조약과 협정들을 폐기시키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강력히 전개함으로써 미군강점 60년사에 종지부를 찍고 이 땅에 자주의 새 사회를 하루빨리 안아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