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2 논평

 

최근 국회가 남북관계의 진전에 도전하여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라는 것을 또다시 내오려하고 있어 국민각계의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국회는 남북관계와 관련한 「법과 제도의 정비」라는 취지에서 구성되었던 종전의 「특별위원회」들과는 달리 이번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를 통하여 국회가 남북관계를 「총괄」하면서 그에 대한 「투명성」과 「사전협의」를 강화하려 하고 있다.

따라서 국회가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라는 것을 재구성하려는 것은 이른바 「총괄」이라는 미명하에 남북관계에 끼어들어 「투명성」과 「사전협의」라는 구실로 그에 사사건건 시비를 걸겠다는 것으로서 이것은 날로 활성화되고 있는 남북관계발전을 차단하고 남북대결을 고취해보려는 반북세력의 비열한 음모의 산물인 것이다.

지금까지 국회는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나라의 통일을 하루빨리 실현하려는 각계 국민의 비등된 통일의지를 추동할 대신 오히려 「대북송금특검」이니 뭐니하는 것들을 들고 나와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의 앞길에 엄중한 난관을 조성하는 못된 짓만을 일삼아 왔다.

우리 겨레는 물론 온 세계가 한결같이 지지환영하고 그 정당성과 활력이 남김없이 과시된 역사적인 6.15공동선언에 대해 아직까지 지지조차 하지않고 있는 것이 이른바 대의제기관임을 표방하는 국회의 현주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또다시 그 무슨 「총괄」이니 「투명성」이니 「사전협의」니 하며 남북협력사업에 끼어들어 시비질하며 장애를 조성하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친미반역집단인 한나라당에 의해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재구성문제가 고안되고 여기에 국회가 코를 꿰인채 끌려다니고 있다는 사실이다.

제 처지도 모르고 중뿔나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재구성문제를 들고 나온 한나라당패거리들은 이번에 「투명한 접근이 남북문제의 원칙」이라느니 「국회가 모든 것을 사전에 협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느니 하면서 국회를 독주무대로 삼아 남북관계발전을 가로막아 보려는 흉심을 그대로 드러내 놓았다.

외세의 추악한 하수인이 되어 우리 민족끼리하는 일이라면 무조건 반기를 드는 「무반당」인 한나라당의 입김에 놀아날 「특별위원회」라는 것이 남북관계진전에 백해무익할 것이라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국회가 진실로 남북관계발전에 기여하자면 말도 되지않는 「투명성」이나 떠들 것이 아니라 최대의 반통일악법인 「보안법」부터 폐지하는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국회는 남북관계를 활성화하고 자주통일을 이룩하려는 우리 국민의 결연한 의지를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각계 국민은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밑에 내외 반통일세력의 준동을 단호히 짓부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