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전 대변인 3.8 논평
 

 

지금 각계 민중은 일본의 노골화되는 독도강탈책동에 대해 치솟는 분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얼마전 주한일본대사 다까노는 외신기자간담회에서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법적으로 명백히 일본땅이라는 망언을 늘어놓았다.

이자의 궤변은 일본 시마네현의회 의원연맹이 2월 22일을 「독도의 날」로 정한다는 조례안을 의회에 제출한뒤 하루만에 나온 것으로서 일본정부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한 것이다.

다까노의 망언과 시마네현의 「독도의 날」제정기도는 신성한 독도를 기어이 타고 앉으려는 일본의 날강도적인 한반도침탈야망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써 우리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엄중한 침해행위이다.

세계가 공인하는 바와 같이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법적으로나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우리 나라의 고유한 영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지난시기 독도가 저들의「영토」라고 생떼를 쓰면서 「독도문제」를 국제화하려고 비열하게 책동해 왔다.

일본은 지난해에도 파렴치하게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독도우표발행」과 「독도에 대한 기습훈련」을 떠들며 독도를 불의에 점거하기 위한 상육훈련까지 시도해 나섰다.

현실은 일본이 올해를 그 무슨 「일한우정의 해」로 만들자느니 뭐니 하고 떠드는 것이 바로 우리 민중의 반일경각심을 약화시켜 독도를 강탈하고 재침야욕을 실현해 보려는데 그 추악한 목적이 있다는 것을 명백히 실증해 주고 있다.

일제가 패망한지 60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대범죄에 대한 진실한 사죄도 하지 않고 피해보상도 없이 「대동아공연권」의 옛꿈에 환장해 재침의 칼을 가는 일본에 대해서 우리 국민은 추호의 환상도 가질 것이 없다. 

이 땅의 각계층 민중은 일본의 간악한 흉심을 똑바로 보고 일본의 독도강탈야망을 가차없이 짓뭉개 버려야 하며 올해를 백년숙적 일본의 죄악을 총결산하는 역사적 심판의 해로 만들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현 당국은 일본과의 그 무슨 「우정」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일본의 한반도재침의 돌격대로 나선 다까노를 당장 추방해야 하며 일본에 과거범죄에 대한 명백한 사죄와 보상을 강력히 요구해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