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전 대변인 12.21 논평

 
 지금 이 땅에서는 유신정권때부터 비밀리에 운영되어 온 반북모략기구인 「공안문제연구소」의 내막이 드러나 사회적으로 커다란 물의를 일으키고 있으며 이를 해체할 것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1978년 「내외정책연구소」라는 이름을 달고 조작된 이 모략기구는 1988년부터 치안본부(현재 경찰청)산하 대공분실안에 소속되어 있었으며 그후 「공안문제연구소」로 명패를 바꾸었다.

「공안문제연구소」는 각종 반북간첩모략사건을 조작하였으며 반미주장은 물론 「보안법」폐지요구와 극우보수신문인「조선일보」에 대한 비난까지도 「친북용공」,「반정부」행위로 몰아 탄압하도록 각종 자료들을 날조하여 이 땅을 민주, 민권의 폐허지대로 만드는데 앞장서 온 모략과 음모의 소굴이다.

「공안문제연구소」는 지난 2000년부터 올해 8월까지만해도 3만 5011건의 각종 문건을 감정하고 많은 문건들에 「이적」과 「친북용공」,「반정부」의 딱지를 붙여 애국적 단체들과 인사들을 탄압하게 하였으며 지금도 하루 평균 20건 이상의 문건과 사건들에 대한 이른 바「사상검증」을 벌여 수많은 사람들을 「보안법」에 걸어 구속하거나 처형당하게 하고 있다.

이것은 「공안문제연구소」가 군부파쇼독재시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우리 민중의 애국적 진출을 거세말살하고 미국의 식민지통치를 유지연장하기 위해 암약해온 극악한 파쇼모략기구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모략과 음모의 산실인 「공안문제연구소」의 날조된「감정결과」에 의해 얼마나 많은 애국적 민주인사들과 주민들이 「친북용공분자」로 몰려 억울하게 처형당했는지 모른다.

문제는 이 파쇼모략기구가 과거사진상규명과 「보안법」철폐를 운운하는 「참여정부」하에서도 버젓이 활개치며 진보애국세력에 대한 탄압의 도수를 높이면서 6.15남북공동선언에 정면 도전하고 있는데 있다.

당국이 반통일모략기구인 「공안문제연구소」를 통하여 남북대결을 고취하는 모략과 음모를 일삼고 우리 국민의 자주, 민주, 통일운동을 범죄시하면서 남북사이의 「화해」와 「협력」에 대해 운운하는 것은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

당국이 진실로 남북관계를 진전시킬 의사가 있다면 「공안문제연구소」와 같은 파쇼모략기구들과 악명높은 「보안법」등의 제도적이고 법적인 폭압장치들을 즉각 해체, 철폐해야 한다.

각계민중은 반북모략과 음모를 일삼으며 우리 국민의 의로운 애국활동을 거세말살하기 위해 광분하는 「공안문제연구소」를 「보안법」과 함께 역사의 오물장에 매장해 버리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