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전 대변인 8.12 논평

 
 최근 검찰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범민련 남측본부) 이종린 명예의장을 악명높은 「보안법」에 걸어 탄압하는 파쇼적 폭거를 감행해 국민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범민련 남측본부 이종린 명예의장으로 말하면 80고령임에도 불구하고 민족의 분열을 끝장내고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의 전열에서 용감히 싸워온 통일애국인사이다.

그런데 검찰은 80고령의 이종린 명예의장에게 터무니없는 「보안법」상의 「찬양고무죄」명을 씌워 탄압하는 불법무도한 파쇼행위를 서슴없이 감행하였다.

검찰당국의 조작대로라면 6.15통일시대에 이북형제들을 만나고 이북을 다녀온 사람들은 모두가 「보안법」을 위반한 죄인으로 옥고를 치루어야 하지 않겠는가.

이번 파쇼적 폭거는 극악한「보안법」의 철폐를 요구하는 우리 국민과 공정한 국제사회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길을 개척해 나가려는 6.15공동선언의 정신에 근본적으로 배치되는 범죄행위이다.

세계가 공인하는 것처럼 「보안법」은 민족분열을 영구화하고 남북대결을 제도화하려는 냉전시대의 가장 낡은 유물이다.

민족의 단합과 나라의 통일과는 절대로 양립될 수 없는 대결과 분열의 법적 장치이고 역사의 오물인 「보안법」이 남과 북이 화해하고 단합하여 자주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오늘의 6.15시대에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안당국자들이 「보안법」을 휘둘러 통일애국인사를 가차없이 탄압한 것은 그들에게 민족의 단합과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의사가 조금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 「보안법」철폐는 막을 수 없는 대세의 흐름으로 되고 있다.

통일운동단체들과 각계 시민사회단체들은 물론 정치권에서까지 「보안법」철폐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으니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당국자들이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보안법」철폐불가론을 고집하며 그것을 계속 휘두르고 있는 것은 대세의 흐름과 민심의 소재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 깡패무리들의 어리석은 망동이라고밖에 달리 볼 수 없는 것이다.

국민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자들에게 앞날이 없다.

집권당국은 우리 국민의 일치한 요구대로 범민련 남측본부 이종린 명예의장에게 가한 악형을 즉시 철회하며 희세의 반통일악법인「보안법」을 즉각 폐지해야 한다.

각계 국민은 온 겨레와 전 세계가 지탄배격하는 「보안법」을 철폐하고 민족자주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