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전 대변인 6.30 논평

 

지난 28일 경찰당국은 한민전 기관지 「구국전선」의 선전물을 복사해 인터넷에 올린 전 대학교수를 악명높은 「국가보안법」에 걸어 구속하는 파쇼적 폭거를 감행하였다.

이것은 국민의 알 권리를 무참히 짓밟는 용납못할 범죄행위이고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 아닐 수 없다.

알려진 바와 같이 한국민중의 애국적 전위대인 한민전의 기관지 「구국전선」은 민의의 대변자, 정의와 진리의 전파자이다.

「구국전선」은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각계 애국민중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받고 있으며 우리 국민들 속에서 널리 애독, 열람되고 있다.

더욱이 인터넷망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선전물을 보급전파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보편적 현상이다.

「구국전선」선전물을 인터넷에 올린 것은 애국적이고 의로운 소행으로 찬양받을지언정 절대로 범죄시될 수 없다.

지금은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6.15통일시대이다.

남과 북이 과거의 대결관념에서 벗어나 화해와 협력, 단합과 통일로 나아가는 오늘 냉전의 유물이고 반통일파쇼악법인 「국가보안법」은 이미 사문화된지 오래다.

지금 이 땅에서는 「보안법」전면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는 속에 정부여당은 물론 지난시기 「보안법」고수를 고창하던 야당에서도 「보안법」의 개폐를 주장해나서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당국은 파쇼독재시대의 「국가보안법」을 휘둘러 통일애국인사들을 마구 탄압, 처형하다 못해 누구나 접하고 있는 「구국전선」인터넷 열람자의 의로운 소행까지 문제시하며 구속해나서는 극악한 횡포도 서슴지 않고 있다.

경찰당국이 파쇼몽둥이인 「국가보안법」을 앞세우고 기승을 부리는 것은 「구국전선」의 파급력과 영향력을 차단하고 남북대결을 격화시켜 겨레의 통일열기를 냉각시키며 풍지박산의 운명에 처한 「보안법」을 어떻게 해서나 유지하여 저들의 가련한 잔명을 부지해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경찰당국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한 탄압행위를 즉각 중지하여야 하며 구속된 통일애국인사들을 지체없이 석방해야 한다.

각계민중은 낡은 대결시대의 유물인 반통일파쇼악법 「보안법」을 철폐시켜 역사의 시궁창에 처박기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