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통일애국인사들을 즉각 석방하라

 

사회각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울지검은 민경우 통일연대사무처장을 「간첩」으로 몰아 구속기소하는 횡포무도한 파쇼적 폭거를 감행하였다.

공안당국은 민경우 사무처장이 지난해 2월 범민련남측본부사무처장으로 일하면서 북과 전화연락을 가졌으며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건립에 옥돌보내기운동을 벌인 것이 「보안법」상의 「간첩죄」로 된다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 아닐 수 없다. 공안당국이 문제삼고 있는 민씨의 지난시기 활동은 민족통일위업실현에 이바지한 의롭고 애국적인 장거이지 결코 죄가 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안당국이 민씨의 활동을 「간첩」행위로 몰아 구속기소한 것은 6.15공동선언을 실천하여 조국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투쟁하는 통일애국인사들에 대한 불법무도한 탄압행위로서 남북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을 바라는 우리 민중에 대한 엄중한 도전행위가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일신의 명예와 영달이 아니라 민족의 염원인 통일을 위해서 헌신해온 통일애국인사의 활동이 어떻게 「간첩」행위로 될 수 있단말인가.

구태어 간첩행위로 말한다면 민족의 영구분열을 바라는 미국을 도와 남북대결을 고취하고 우리 민중의 통일운동을 탄압말살하려 하고 있는 극우보수세력의 친미반통일행위이다. 통일애국인사들을 탄압처형하는데 혈안이 된 자들이야말로 이적 행위를 하는 진짜 간첩들인 것이다.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북의 동포들과 연계를 갖고 회합을 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다.

더욱이 민족통일의 이정표인 6.15공동선언을 탄생케한 이념적 기초이며 조국통일운동의 3대기둥인 조국통일3대헌장을 후세에 길이 전하기 위해 평양에 건립된 3대헌장기념탑건설에 기여하려는 우리 민중의 소망을 안고 그들의 뜻에 따라 벌인 민씨의 통일애국활동은 찬양을 받아야 할 장거이다.

그런데 이런 의로운 행동을 간첩행위로 몰아붙이는 것은 민족과 민중을 등진자들의 단말마적인 반통일적 망동이 아닐 수 없다.

역사적인 6.15남북공동선언발표이후 남과 북, 해외의 7천만겨레는 공동선언의 기치아래 연대연합을 강화하고 접촉과 왕래를 활성화하여 민족공조로 핵전쟁을 방지하고 조국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가열찬 투쟁을 과감히 벌여 나가고 있다.

특히 새해에 들어와 온  겨레가 우리 민족제일주의의 기치아래 민족공조로 자주통일대행진을 가속화해 나가고 있는 오늘 범민족적 연대연합을 강화하는데 공헌한 통일애국인사를 존재명분이 없어진 「국보법」을 휘둘러 구속기소한 것은 6.15시대의 대세와 민의에 역행하는 용납될 수 없는 범죄행위이다.

이 땅에서 통일에 역행하는 행위가 아직도 공공연히 감행되고 있는 것은 통일의 암적 존재인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반통일무리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민의와 대세에 역행하는 자들은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

민족공조로 우리 민족끼리 조국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는 6.15시대의 흐름을 외면하고 민족의 통일지향에 역행하는 「보안법」은 즉각 철폐되어야 하며 진짜 간첩행위를 일삼는 파쇼폭압기구는 해체되어야 한다.

파쇼당국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민경우 사무처장을 비롯한 통일애국인사들을 무조건 석방하며 통일애국단체들에 대한 탄압을 중지해야 한다.

각계 국민은 극우반통일세력을 매장해 버리기 위한 투쟁에 분기함으로써 이 땅에서 공공연히 자행되고 있는 반통일책동에 종지부를 찍고 우리 민족제일주의의 기치 밑에 민족의 공조로 통일을 앞당겨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