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희세의 도둑무리인 한나라당은 불법대선자금 범죄에 대한 국민의 심판을 피하기 위해 비열하게 발악하고 있다.

최병렬패당이 「대통령측근비리특검」이니 「검찰수사에 의한 야당탄압」이니 하는 터무니 없는 협잡으로써도 저들의 엄청난 범죄사실을 은폐할 수 없게 되자 이미 썩은 고목신세가 된 이회창 일개인에게 책임을 넘겨 씌우고 저들은 범죄의 피고석에서 빠져 나가려고 졸렬한 연극을 놀고 있다.

한국민족민주전선은 한나라당의 이같은 책동을 우리 민중과 사회여론에 대한 우롱으로 낙인 찍고 이를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

이번에 드러난 한나라당의 대선자금문제는 어느 일개인의 범죄가 아니라 한나라당의 조직적이고 집단적이며 계획적인 범죄행위이다.

이미 폭로된 것처럼 대선자금비리사건은 「대통령」후보로 나섰던 이회창만이 아니라 한나라당의 당직자들을 비롯하여 중앙당과 지구당은 물론 말단조직에 이르기까지 한나라당 전체가 개입하여 막대한 국민혈세를 강탈해 낸 특대형 돈도둑사건이다.

특히 한나라당의 대선자금비리는 이번 사건에만 국한될 문제가 아니라 과거 구린내나는 부정비리까지 통털어 그 죄악을 철저히 결산해야 할 문제이다.

한나라당은 역대로 「도둑당」,「마피아당」으로 악명 떨쳐 온 특등범죄집단이다.

이미 「안풍」,「세풍」사건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진 것처럼 지난 96년 총선때만해도 수백억원의 안기부 예산을 가로채어 선거자금으로 탕진했고 97년 대선때에는 국세청을 끼고 200억원이라는 막대한 국민혈세를 몰래 강탈해 선거에 뿌렸다.

이러한 범죄행위들은 모두 당요직에 틀고 앉아있던 이회창과 최병렬이 공모하여 자행한 부정비리이다.

특히 최병렬은 지난 대선때 한나라당 부총재로서 이회창의 대선자금비리에 직접 관여한 당사자이다.

최병렬과 한나라당은 이 엄연한 사실 앞에서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병렬과 그 패당은 철면피하게도 이번 대선자금사건이 마치 저들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 이회창개인의 부정행위인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면서 살구멍을 찾아보려 하고 있다.

심지어 도둑이 도둑이야 하는 식으로 제편에서 더 큰 소리를 치고 있으니 세상에 이처럼 뻔뻔스러운 무리들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한나라당이 파멸의 함정에서 벗어나 보려고 피를 물고 날뛰고 있지만 그것은 임종에 처한 자들의 마지막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

한나라당은 썩은 도둑무리, 추악한 정치사기집단의 오명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

불법무법의 왕도둑패당, 파렴치한 파시스트당이 아직까지 이 땅에 살아 있는 것 자체가 우리 국민의 수치이며 한국사회의 비극이다.

마피아패당인 한나라당의 범죄행위는 끝까지 추적하여 철저히 밝혀내고 단호히 칼질해야 한다.

한나라당의 마적단행위는 반드시 역사적으로 계산하고 그 존재 자체를 완전히 매장해 버려야 한다.

우리 한민전은 전 국민과 함께 한나라당 도둑집단을 해체해 버리고 부정부패가 없는 새 정치,참 세상을 세우기 위해 더욱 과감히 싸워 나갈 것이다.

주체92(2003)년 12월23일

서울